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8만명 재외국민 투표 불가…미국 등 25개국 추가 중단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3: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미국대사관 등 25개국 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 사무를 다음달 6일까지 추가로 중단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21대 총선에서 재외선거 사무가 중단된 지역은 총 40개국 65개 공관으로 늘어났다. 해당 지역의 재외 선거인은 8만500명이다. 전체 재외선거인(17만1959명)의 46.8%에 이른다.

선관위는 지난 26일 일부 지역의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결정할 때 제한적으로라도 재외선거를 실시할 수 있는 지역은 대상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미국, 캐나다 등에서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추가적인 결정을 내렸다.

선관위 관계자는 "주재국의 제재조치 강화로 재외국민의 안전이 우려되는 등 정상적인 재외선거 실시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지역에 대해 외교부 및 재외공관과 논의해 재외선거 사무를 추가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외선거 사무가 중지되지 않은 지역은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 재외투표가 실시된다. 선관위는 주재국의 제재조치가 강화되는 경우 추가로 재외선거 사무를 중단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