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흥업소 감염자 발견에 뒤늦게 역학조사 시작한 강남구청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7 1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6일 찾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업소 앞. 문이 굳게 닫혀있다./사진= 임찬영 기자
지난 6일 찾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업소 앞. 문이 굳게 닫혀있다./사진= 임찬영 기자
강남 최대 규모로 평가받는 한 유흥업소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이 알려지자 방역당국이 뒤늦은 대처에 나섰다. 관할 구청인 강남구청은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 명단을 파악하겠다는 계획이다.

7일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 따르면 보건소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A 유흥업소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A 업소에서 근무하던 직원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게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업소에게 접촉자 명단을 제공 받아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며 "현장도 방문할 예정이지만 언제인지 정확히 정해진 바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업소 자체에서 방역을 실시한 후 임시 휴업에 들어갔기 때문에 추가 방역 계획은 없다"며 "접촉자 파악 과정에서 방역이 필요한 경우 방역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역학조사가 너무 늦은 것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미 B씨가 근무했던 27~28일로부터 일주일이 넘게 지난 시점에서 접촉자를 파악하는 것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셈일 수 있다.

강남구 보건소도 사정은 있다.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증상 발현 하루 전 동선부터 공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일부터 증상 발현 이틀 전으로 지침이 수정됐지만 A씨는 2일 확진 판정을 받아 이전 지침이 적용됐다.

보건소 관계자는 "28일 이전 동선을 조사하거나 공개하는 것은 '사생활 침해'가 될 수 있다"며 "B씨가 증상이 29일부터 증상이 발현됐다고 진술했기 때문에 28일부터 공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