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WHO 지원 중단, 전형적인 책임전가"-BBC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6 14: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WHO가 사람간 감염 무시했다는 트럼프 주장 근거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잘못 대응했다고 비난하고 있지만 12월에 사람간 전염 가능성을 무시했다는 주장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BBC가 16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줄곧 WHO가 중국 편향이라고 비난해오면서 급기야 지난 14일 코로나 대응 브리핑에서 자금 지원 중단을 선언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사람간 전염을 의심하는 신뢰할만한 정보가 있었지만 WHO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 입장을 그대로 전달하는 바람에 미국의 대응 노력이 늦어졌다고 말했다.

◇ 중국, 1월14일부터의 인간간 전염 우려 : 하지만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객관적으로 증거가 없다고 본다.

중국은 지난해 12월31일 원인불명의 폐렴이 돌고 있다고 WHO에 보고했다. 1월5일, WHO는 중국으로부터 입수된 정보를 보면 "인간 대 인간 전염의 중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그후 1월14일에 다시 중국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인간간 전염의 명확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트위터로 밝혔다.

하지만 이날 다시 우한 보건 당국은 지속적 전염 위험은 낮았지만 인간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비슷한 시기에 WHO도 성명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언급하면서 코로나19도 인간간 전염 가능성이 있다고 입장을 바꿨다.

즉 초기 단계에서 인간간 전염을 우려한 목소리는 없었으며 인간간 전염 의혹이 생긴 즉시 WHO 역시 이를 반영했다.

1월22일 WHO는 중국을 방문하고는 우한에서 인간 대 인간 전염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리는 훨씬 더 명확한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2월 둘째주에야 우한에 정식 조사단을 파견한 것은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29일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폐렴’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서 방역요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9일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폐렴’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서 방역요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 대만이 인간간 전염병 경고? 전문가들 "증거 없어" : 대만이 코로나19의 인간간 전염을 경고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BBC는 그를 뒷받침하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생 직후 우한을 방문했던 대만 전문가들이 12월에 이미 인간간 전염 우려를 WHO에 알렸지만 무시당했다고도 주장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대만이 사람간 전염 문제를 WHO에 알리는 이메일 문구 등의 객관적인 증거도 나오지 않았다.

발병 초기에 WHO가 중국을 너무 야단스럽게 칭찬한 점에 대해 전문가들은 지나쳤다고 입을 모아 인정했다. "WHO는 더 비판적으로 상황을 바라보고 면밀하게 살펴봤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WHO 비난은 미 정부의 준비 부족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려는 시도의 의미가 더 강하다고 분석했다.

한 전문가는 "WHO가 중국의 초기 대응을 칭찬했다고 비난받아왔지만, 트럼프 대통령 자신도 1월24일 트윗을 통해 중국인들이 대응을 잘 한다고 칭찬했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