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 靑 초청해 오찬회동 시작…"협치 강조"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2: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낮 12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겸한 대화를 시작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초대해 두 원내대표가 응했다. 여야정이 '협치'의 첫발을 내딛을지 주목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찬은 의제를 특별히 제한하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을 포함,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큰 줄기다. 핵심은 탈격식과 소통이다.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인사를 나누는 짧은 환담을 빼고 특별한 모두발언없이 곧장 비공개 대화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의 관심은 협치의 제도화라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는 상설 국정협의체를 가동키로 약속하고 2018년 11월 첫 회의도 열었다.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멤버였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5.2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5.26. since1999@newsis.com

그러나 고질적인 갈등 탓에 '상설' 협의체는 열리지 않는 게 상설인, 이름뿐인 기구가 됐다. 문 대통령은 기회가 될 때마다 국정협의체 재가동을 역설했지만 성사되지 않은 채 20대국회가 임기를 다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협치의 제도화를 위해서 계속 노력하겠다는 말을 여러차례 해 왔다"며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어떻게 해 나갈 것인가 두 대표하고도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실속'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경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선 국회의 도움이 절실하다.

문 대통령은 최근 재정확대 기조를 명확히 밝혔다. 30조~40조원대 규모로 전망되는 3차 추경까지 사상 최대 규모 추경 통과를 위해 국회의 협조가 필요한데, 문 대통령이 이번 회동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을 설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부적으로는 중소기업의 금융 유동성 위기 해결 대책 마련, 고용유지지원금 인상 등이 대화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반도체 반도체" 했던 이유…누구도 예상 못한 '+2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