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름 들어 코로나19 더욱 기승…날씨 기대 물거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0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형도. © 로이터=뉴스1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형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김정한 기자 = 고온다습한 여름이 도래하면 독감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세도 한풀 꺾일 것이란 기대가 많았다.

일반적으로 바이러스는 온도와 습도가 낮을수록 잘 산다. 독감이 춥고 건조한 겨울에 유행하는 이유다. 지구촌을 유린하는 코로나19도 비슷한 계절성을 가졌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여름이 다가옴에도 코로나19의 기세는 전혀 꺾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더욱 확산되는 모양새다.

◇ WHO 또 다시 팬데믹 경고 :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도 19일(현지시간) 또 다시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경고를 발령했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 AFP=뉴스1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 AFP=뉴스1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제네바 본부에서 행한 가상 브리핑에서 "전 세계가 새로운 위험한 단계에 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전히 빠르게 퍼지고 있고, 여전히 치명적이며, 여전히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기 쉽다"고 말했다.

◇ 일일 확진 15만, 역대 최다 : 실제 코로나19는 맹렬한 기세로 퍼지고 있다. 세계적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일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15만 명을 돌파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6월 들어 일일 10만명 선을 기록했으나 이날 15만마저 돌파한 것이다. 특히 남미와 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고 있다.

◇ 최근 남아시아서 급증, 인도 세계4위 : 남미는 남반부여서 겨울로 향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다 치지만 남아시아는 지금 여름을 향하고 있다. 그럼에도 코로나19가 맹렬한 기세로 퍼지고 있다. 바이러스는 고온다습한 기후에 약하다는 과학적 상식을 깨는 것이다.

월드오미터에에 따르면 19일 현재 인도는 신규 확진자가 전일보다 1만5000명 이상 증가해 누적 확진자는 모두 39만5812명에 달하고 있다. 이는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세계4위에 해당한다.

파키스탄도 누적 확진자가 16만5062명으로, 세계 14위며, 방글라데시도 누적 확진자가 10만 5135명으로, 세계 17위다. 정작 발원지인 중국은 8만 여명으로 세계 21위를 기록하고 있다.

북반구가 여름을 향하고 있음에도 코로나19의 기세가 전혀 꺾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1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1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여름을 맞아서 약화하지 않는 것 같다. 온도변화에 관계없이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장기간 유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