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악의 폭염 대비…여름 전기요금 9600원 할인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76
  • 2020.06.30 10: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전, 7~8월 누진요금 확대…취약계층은 추가할인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사진은 12일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에 설치된 전기계량기.  2019.6.12/뉴스1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사진은 12일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에 설치된 전기계량기. 2019.6.12/뉴스1
한국전력 (20,700원 상승300 -1.4%)공사가 올 여름 폭염에 대비해 7~8월 전기요금을 가구당 월평균 9600원 할인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여름철에 한해 누진요금이 적용되는 구간을 완화키로 해서다.

이번 여름 폭염일 수가 지난해의 2배에 가까울 것으로 예보된 상황에서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누진제 완화에 따른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 체감도 클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올해 7~8월에도 지난해와 동일한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을 적용해 소비자들의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한전은 3단계 누진체계를 유지하되 매년 7·8월 여름철에 한해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내용의 전기요금 개편안을 마련해 시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도 7·8월 여름철에 한해 누진구간을 확대한다. 평상시엔 △1단계 200㎾h 이하 △2단계 200~400㎾h △3단계 400㎾h 초과를 적용하지만 7·8월엔 △1단계 300㎾h 이하 △2단계 301~450㎾h △3단계 450㎾h 초과를 기준으로 요금을 부과하는 것이다.

지난해 개편안 시행으로 7·8월간 1472만 가구가 총 2843억원의 할인 혜택을 받았다. 가구당으로 환산하면 월 평균 9600원, 약 16.7%의 요금할인을 받은 것이다. 여름철 주택용 누진제 완화는 자동으로 할인을 적용하기 때문에 소비자가 별도의 신청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한전은 기초생활 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전기요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여름철에는 할인한도를 확대하는 에너지 취약계층 전기요금 지원제도를 운영한다. 기초생활 수급자, 상이·독립 유공자 및 장애인에 대해서 매월 1만6000원의 복지할인을 적용하는데 여름에는 할인한도를 2만원까지 상향한다. 차상위 계층의 할인 한도도 8000원에서 여름철 한정 1만원으로 확대한다.

최악의 폭염 대비…여름 전기요금 9600원 할인
누진제 개편효과와 함께 복지할인 한도 확대효과를 적용하면 기초수급자는 누진제 개편 이전에 비해 평균적으로 최대 78%까지 할인되는 효과가 나타난다. 2018년 기준으로 기초수급자의 월 평균 사용량이 256kWh라는 점을 감안하면 여름철에 한해 월 평균 약 4800원의 요금만 내면 되는 것이다. 복지할인을 신청해 적용받고 있는 가구는 별도의 신청이 없어도 여름철 할인한도를 확대한다. 복지할인을 신청하지 않은 가구는 한전 콜센터(123) 또는 한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청할수 있다. 신청 즉시 당월 전기요금부터 할인을 적용한다.

일정 요건을 갖춘 취약계층은 복지할인에 더해 정부가 시행하는 하계 에너지바우처도 받을 수 있다. 지급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중 노인, 장애인, 영유아, 임산부, 중증·희귀·난치성질환자, 한부모가족, 소년소녀가정이 포함된 가구다. 약 67만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정부는 추정한다.

지난해 여름부터 지급한 에너지바우처는 올해부터 지급금액을 1인가구 기준 5000원에서 7000원으로 높였다. 가구원수에 따라 지급금액도 늘어나는데 여름철엔 2인가구 1만원, 3인 이상가구 1만5000원의 전기요금 할인 바우처를 지급한다. 하게 에너지바우처는 7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신청 및 접수는 지난달 27일부터 시작해 12월31일까지 주민등록상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 지원을 받은 가구 중 주소·가구원 등 정보 변경이 없는 경우 자동으로 갱신돼 바우처를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전기요금 납부기한 유예도 당초 3~6월분에서 3~9월분까지 3개월 추가로 연장한다.

한전은 주택용 전기사용량을 확인하지 못해 여름철 에어컨 시동시 전기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몰라 불안하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전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 한전 어플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