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성일 완주군수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 선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5: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테크노밸리 2산단 등 1조원 규모 대형사업 조기 추진해 일자리 창출 수소산업-문화도시 추진, 양 날개 삼아 100년 미래완주 재도약 비상

1일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가 기자실을 방문해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완주군제공)2020.7.1 /뉴스1 © News1 김동규 기자
1일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가 기자실을 방문해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완주군제공)2020.7.1 /뉴스1 © News1 김동규 기자
(완주=뉴스1) 김동규 기자 =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가 1일 정체성 확립과 수소산업 등 신성장 육성, 도시기반 구축을 골자로 하는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을 선포하고 15만 자족도시의 기틀을 더욱 공고히 해나갈 뜻을 강하게 피력했다.

박 군수는 민선 7기 후반기 2년 첫날 이날 간부회의에서 “소득과 삶의 질 높은 15만 자족도시 완주를 목표로 군정이 지난 2년 동안 열심히 뛰어왔다”면서 “이제 그간의 성과를 토대로 다함께 열어가는 미래 100년 신(新)완주 비전을 적극 실현해 나가자”고 말했다.

박 군수가 이날 제시한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은 Δ완주군 정체성 재정립 Δ거점도시 기반 구축 Δ신성장 산업 육성 Δ코로나19 시대 대응 Δ국가예산 5000억 시대 달성 Δ공약이행 100% 총력 등 6 대 중점 방향과 Δ수소 중심도시 완주 Δ공동체 문화도시 비상 Δ소셜굿즈 2025플랜 본격화 Δ혁신도시 시즌2 추진 내실화 등 4 대 핵심 비전이다 .

정체성 재정립은 2100년 전 한반도 금속문명의 태동지인 완주군의 옛 명성을 되살려 군민의 자긍심과 자존감을 고양하고, 하이테크를 우선 도입한 선인들의 도전 정신을 100년 신완주 실현의 에너지로 전환해 나가자는 취지다.

거점도시 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테크노밸리 2산단(3444억원)과 중소기업 전용농공단지(350억원) 조성, 첨단 스마트 농공단지(795억원), 복합행정타운(993억원), 삼봉웰링시티(1882억원), 미니복합타운(3300세대) 추진 등 1조원 규모의 대형 사업을 조기에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32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완성하고 1만1000 세대의 주거단지를 구축할 수 있는 것은 물론 1만6000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박 군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과 경제’의 쌍끌이 전략을 강화, 지역사회 안전망을 확충하면서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골목상권 살리기에 적극 나서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올인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올해 4000억원 시대의 문을 연 국가예산의 경우 정치권의 협력 시스템을 가동해 2022년 국가예산 5000억원 시대를 개막하는 등 지역현안의 차질 없는 추진을 뒷받침하고, 군민과의 약속을 최우선하기 위해 민선 7기 공약이행 100% 달성에 총력전을 기울인다는 구상이다.

1일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가 기자실을 방문해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완주군제공)2020.7.1 /뉴스1 © News1
1일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가 기자실을 방문해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완주군제공)2020.7.1 /뉴스1 © News1

박 군수는 또 4대 핵심 비전 중 ‘수소경제 중심도시 완주’의 기반 조성을 위해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과 수소특화단지 지정 등 투트랙 전략에 집중하는 한편 수소안전 기반 구축과 안전관리 강화 사업도 추진한다.

‘공동체 문화도시 완주’를 위해선 올 연말 법정문화도시 최종 선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주민의 문화적 삶 증진과 문화 창업, 관광사업 확대 등을 통해 문화도시 완주를 각인해 나가기로 했다.

박 군수는 “수소산업과 문화도시 완주는 지역발전의 비상(飛上)을 위한 양 날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완주 100년 신성장 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해 이들 사업의 성공적 추진에 군정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완주군은 이날 민선 7기 2년의 군정 주요성과를 밝히고, 매일 앞으로 나가고 매달 도약한다는 일진월보(日進月步)의 의지를 다졌다.

이날 군정 주요성과에 따르면 지난 2년 동안 수소 시범도시 선정, 법정 문화도시 예비 지정,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추진, 완주 봉동생강의 국가 중요 농업유산 지정 등 ‘신(新)완주 구상’의 핵심 비전을 가시화하고, 15만 자족도시 도약을 위한 도시성장 기반을 가속화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살리기 올인, 모두가 살고 싶은 으뜸 행복도시 ‘르네상스 완주’ 실현, 잘사는 농업농촌과 농민존중의 ‘농토피아 완주’ 실현, 군민중심의 지방자치 선도 등 여러 성과를 도출했다.

그 결과 지난 2년 동안 대통령 표창 2회를 포함한 국무총리상 8회 등 총 126회의 수상을 기록하며 전국적인 ‘명품 행정’을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