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거리두기 '집콕' 효과…배달음식 77% 더 시켜먹었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통계청
/사진=통계청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수요가 지난해에 비해 대폭 늘었다. 전체 온라인쇼핑 이용자 10명 중 7명은 모바일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의 '2020년 5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온라인쇼핑 총 거래액은 12조7221억원으로 지난해 5월에 비해 13.1% 늘었다.

가장 많이 늘어난 상품군은 음식서비스로 77.5%가 늘었다. 이는 배달음식 거래가 코로나19로 인해 크게 증가한 영향이다. 이 밖에도 음‧식료품(33.1%), 생활용품(38.0%), 가전·전자·통신기기(20.9%) 등에서 증가폭이 컸다.

반면 문화 및 레저서비스(-72.1%), 여행 및 교통서비스(-61.6%) 등에서는 전년동월비 감소폭이 컸다. 외부활동 자제로 영화관람, 여행 및 대중교통 이용 등이 줄어든 탓이다. 다만 여행 및 교통서비스는 4월에 비해서는 26.1% 늘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8조6944억원으로 지난해 5월보다 21.0% 늘었다. 총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비중은 68.3%로 전년동월대비 4.4%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음식서비스(93.7%), e쿠폰서비스(87.2%)의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았다.

모바일쇼핑은 음식서비스(77.7%), 생활용품(45.6%), 음·식료품(45.1%) 등에서 많이 늘었다. 다만 문화 및 레저서비스(-69.7%), 여행 및 교통서비스(-50.2%), 화장품(-30.8%) 등에서 감소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음식서비스(93.7%), e쿠폰서비스(87.2%), 가방(79.0%) 순으로 높았다.

한편 온라인몰의 거래액은 9조4429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3.8% 증가했다. 온·오프라인병행몰의 거래액은 3조2792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9.6% 감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