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선주가 돌아왔다…삼성중공우, 3일 연속 상한가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4:38
  • 글자크기조절
'우선주 광풍'이 부활했다. 지난달 초 급등한 뒤 최근 잠잠했던 우선주들이 다시 상승세를 보이면서다.

8일 오후 2시 35분 현재 삼성중공우 (165,100원 ▲2,000 +1.23%)는 전일 대비 15만8000원(29.87%) 오른 68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6일, 7일에 이어 3거래일 연속 상한가다.

삼성중공우 (165,100원 ▲2,000 +1.23%)는 지난달 초 10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돼 3차례나 거래가 정지됐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9일과 12일, 18일 일일 매매거래정지를 단행했다.

지난 5월 22일 5만4200원이던 주가는 74만4000원까지 치솟으며 한 달여 만에 1270% 넘게 올랐다.

그러나 지난달 19일 장중 96만원까지 치솟은 뒤 20% 넘게 급락 마감하며 '우선주 광풍'은 끝난 듯 보였다. 삼성중공우는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3일까지 11거래일간 단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 마감했다. 주가는 3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6일 이후 연일 상한가를 기록하며 또다시 랠리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인다.

이외 현대건설우 (50,800원 ▲500 +0.99%), SK네트웍스우 (50,200원 ▲550 +1.11%), 남양유업우 (324,000원 ▼3,500 -1.07%), 동부건설우 (27,650원 ▼750 -2.64%), 태영건설우 (6,080원 ▼320 -5.00%) 등도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신원우 (1,800원 ▼3,270 -64.50%)(23.84%), KG동부제철우 (10,450원 ▼6,150 -37.05%)(20.62%), SK디스커버리우 (27,800원 ▼50 -0.18%)(17.91%) 등은 10~20% 넘게 상승 중이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는 대신 보통주보다 배당률이 높은 주식으로, 통상 보통주보다 10~20% 낮은 가격에 거래된다. 그러나 저금리 등으로 쏟아진 부동자금이 거래량이 적은 우선주에 쏠리면서 가격 폭등 현상이 벌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