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10일부터 교회 소모임·단체식사 금지…위반시 벌금 300만원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7: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규 확진자 다시 60명대…대전청사 확진자 발생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동의 한 교회 앞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해당 교회 신자와 가족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북지역 28번 확진자가 지난달 28일 해당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같은날 예배에 참석한 60대 여성(전남 장성)이 양성 판정을 받고 광주 87번 확진자로 분류될 예정이다. 2020.7.3/뉴스1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동의 한 교회 앞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해당 교회 신자와 가족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북지역 28번 확진자가 지난달 28일 해당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같은날 예배에 참석한 60대 여성(전남 장성)이 양성 판정을 받고 광주 87번 확진자로 분류될 예정이다. 2020.7.3/뉴스1
오는 10일부터 교회 정규 예배 외 소모임이나 단체식사 등이 금지된다. 지난 5월 이후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정부가 방역수칙 강화에 나선 것이다.



교회, 방역수칙 위반 시 벌금·집합금지


정부는 오는 10일 오후 6시부터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한다고 8일 밝혔다. 성당, 사찰 등 다른 종교시설은 적용되지 않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지난 5월과 6월 47개 교회 관련 소규모 식사, 친목모임 등을 통해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그 위험도를 분석해 교회에 먼저 적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교회 책임자와 이용자는 정규예배 외에 수련회, 성가대 등 소모임이나 행사, 단체식사가 금지된다. 정규예배는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지만 출입명부 관리, 마스크 착용, 2m 좌석 간격유지 등을 준수해야 한다.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책임자나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집합금지 조치를 통해 교회 운영이 일시중단될 수 있다. 교회가 온라인 예배를 실시하는 등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하면 각 지방자치단체장의 판단에 따라 의무가 해제된다.



신규 환자 사흘 만에 60명대로



정부가 이 같은 조치에 나선 것은 교회 소모임 등이 코로나19 전파의 주요 매개체 역할을 하고 있어서다. 실제 최근 한달새 수원 교인모임(확진자 7명), 광주 사랑교회(17명), 광주 일곡중앙교회(17명)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도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자가격리 중인 교인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38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성당이나 사찰 등 다른 종교시설도 위험도를 분석해 방역수칙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성당이나 사찰인 경우에도 유사하게 마스크 착용 없는 친밀한 모임 또는 식사를 하는 경우에는 위험도가 분명히 있다”면서 “향후 집단발병 사례나 위험도를 분석해 필요하면 관련 조치를 확대하거나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3244명으로 전날보다 63명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30명, 해외유입은 33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 4월 초 이후 3개월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날 방대본 공식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대전청사에 근무하는 조달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청사에서 확잔지가 나온 것은 처음으로 입주기관들이 비상에 걸렸다. 현재 대전청사에는 중소벤처기업부를 비롯해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문화재청, 병무청, 산림청 등 14개 기관이 입주해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