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도 경찰 LG폴리머스 법인장 체포…가스누출 조사 본격화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8: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도 경찰 LG폴리머스 법인장 체포…가스누출 조사 본격화
인도 경찰이 지난 5월 가스 누출사고와 관련 LG폴리머스인디아 법인장을 비롯, 현지 직원 12명을 체포했다. 사고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모습이다.

8일 LG화학 (700,000원 상승37000 -5.0%)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전일 정선기 LG폴리머스인디아 법인장과 한국인 직원 두 명을 포함, 총 12명을 체포했다.

인도 중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에 위치한 LG폴리머스인디아의 전신은 LG화학이 1996년 인수한 인도 최대 폴리스티렌(PS) 수지 제조업체 '힌두스탄 폴리머'다. 근무 직원은 300여명이었다. 대부분 현지 인력이며 한국인 직원은 정 법인장 등을 포함한 5명이다.

지난 5월 7일 화학 물질 '스타이렌 모노머(SM)' 관련 가스가 누출됐고 이 때문에 12명이 숨지고 공장 인근 주민 1만여명이 대피했다.

사고 경위를 조사한 주 정부는 전일 성명을 통해 회사 관리 태만과 과실 탓에 사고가 났다고 지적했다. 주 정부는 공장을 사람이 적은 곳으로 이전하라는 권고도 했다.

이 같은 주 정부 지적 직후 경찰은 현지 직원 체포에 나섰다. 경찰 수사가 본격화한 셈이다.

LG화학 관계자는 "그동안 사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며 앞으로도 성실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유가족과 피해자를 위해서도 정부 기관과 협의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