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랜선 넘어 이젠 '유람비행'까지…'여행몸살' 이렇게 푼다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2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체여행 상품 쏟아져…단순 랜선여행 이어 직접 참여하는 온택트 여행·유람비행까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여행이 일상에서 멀어지며 '코로나 블루(우울감)'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반 년 넘게 해외여행은 커녕 외부활동도 어려워지면서 스마트폰 사진첩을 뒤적거리거나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아 '랜선여행'을 즐긴다. 보는 것 만으로 성에 차지 않는 여행객 중 일부는 해외여행을 '가는 척'하며 공항을 찾거나 자신을 대신할 아바타를 비행기에 태우고 있다.


요즘 여행, 캐리어 대신 노트북 꺼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1일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조사한 결과 3명 중 2명(66.6%)가 여행이 못 가 "답답하고 불편하다"고 답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국민 1인 평균 여행횟수가 6.92회에 달하고, 총 해외출국자 수가 2871만명에 달할 만큼 일상이 됐던 여행길이 갑작스럽게 끊겨서다. 코로나 이후 현재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95% 이상 줄었는데, 비즈니스나 유학 등을 제외한 순수관광 목적의 출국은 말 그대로 '제로(0)'다.

코로나 위세가 곧 꺾일 것이라 생각했던 당초 예상과 달리 사태가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전 세계 여행객들이 노트북·스마트폰 앞에 앉기 시작했다. 가고 싶었던 장소의 사진이나 영상 등을 보며 헛헛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서다. 이에 맞춰 각 국가·지역 관광청이나 에어비앤비, 타오바오 등 여행·커머스 업계에서도 지난 4월부터 VR(가상현실)이나 라이브 커머스 등을 활용한 '랜선여행' 콘텐츠를 내놓고 있다.


"언택트론 성에 안차", '온택트' 여행 간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달 일본에서 진행한 방한 캐릭터인형 투어.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지난달 일본에서 진행한 방한 캐릭터인형 투어. /사진=한국관광공사
언택트(Untact·비대면) 기반의 랜선여행은 최근 '온택트(Ontact·온라인 대면)'로 한층 진화했다. △자연환경 만끽 △액티비티 체험 △식도락까지 여행객마다 취향이 다르단 점에서 천편일률적인 언택트 여행이 다소 식상해졌기 때문이다. 관광업계에선 이 같은 니즈를 반영, 여행소비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온택트 랜선여행 콘텐츠를 선보이며 관광상품화에 나섰다

한국관광공사는 일본 지사에서 지난달 26~28일 사흘 간 '인생 코리아, 캐릭터인형 투어'를 진행했다. 방한 관광에 관심을 갖는 일본인이 자신을 의인화한 캐릭터 인형을 한국으로 보내는 대리여행인데, 80여명이 신청했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최종 선발된 인형들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촬영지와 K-뷰티 체험을 하고 한식을 맛보는 등 여행객들이 직접 가고싶어 하던 관광명소를 대신 방문하며 욕구를 충족시켰다.

직접 이름을 붙인 대리인 자격의 아바타(인형)로 가고 싶은 곳을 찾는다는 매력이 기존 랜선여행과 다르단 점에서 향후 방한 관광상품이 될 수 있단 관측이다. 관광공사는 10월에는 제주를 방문하는 콘셉의 인형투어를 추가 진행하고 4분기에는 중국과 동남아 지역까지 확장한단 계획이다.


'여행가는 척'하러 공항 간다


지난달 7일 대만 스타럭스 항공사가 '여행하는 척' 유람비행 상품의 운행을 진행했다. 약 3시간30분 동안 승객들을 태우고 타이완 동부 해안을 저공비행한 뒤 돌아왔다. /사진=FlightRadar24.com
지난달 7일 대만 스타럭스 항공사가 '여행하는 척' 유람비행 상품의 운행을 진행했다. 약 3시간30분 동안 승객들을 태우고 타이완 동부 해안을 저공비행한 뒤 돌아왔다. /사진=FlightRadar24.com
심지어 여권을 챙기고 공항까지 가는 경우도 생겼다. 공항에서 출국수속을 밟고 비행기에 탑승하는 과정 자체가 해외여행의 묘미 중 하나란 점에서 이른바 '유람 비행' 서비스가 생기면서다. 마냥 항공기를 놀릴 수 없는 항공업계의 생존 위기감이 만들어낸 이색 상품인데 예상 외로 반응이 좋다.

일본 전일본공수(ANA)는 미국 하와이 상상여행을 진행했다. 기존 나리타-호놀룰루 노선 여객기가 90분 간 비행한 뒤 제자리에 착륙하는 상품이다. 좌석 별로 1만4000엔(약 15만원)에서 5만엔(약 55만원)에 판매됐는데, 전체 정원의 150배가 넘는 사람이 신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대만 스타럭스항공도 지난달 타오위안 공항에서 출발, 대만 근교를 저공비행한 뒤 다시 돌아오는 상품을 내놨는데, 30초 만에 188장의 티켓이 매진됐다.

국내에선 에어부산이 유사여행 상품을 내놨다. 지난 10일 체험학습 기회를 잃어버린 항공서비스 관련 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실습 체험 비행을 진행했다.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면 일반인을 대상으로도 관광비행 상품을 선보인단 계획이다. 특히 일본과 대만 등 근거리 항로 운항도 고려 중인데, 이 경우 기내 면세품 구매도 가능해져 여행객 사이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산업 회생에 도움될까


지난 10일 에어부산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착지 없이 국내 상공을 비행하다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도착지 없는 비행'을 첫 운항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경상북도에 소재한 위덕대 항공관광학과 학생 79명 대상으로 진행됐다. 해당 항공편(BX8910)은 낮 12시 35분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포항과 서울을 거쳐 광주와 제주 상공까지 운항한 후 오후 2시 35분에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대한민국 순회 여정으로 운항된다. 사진은 위덕대 항공관광학과 학생들이 실습 하는 모습. /사진=에어부산, 뉴시스
지난 10일 에어부산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착지 없이 국내 상공을 비행하다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도착지 없는 비행'을 첫 운항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경상북도에 소재한 위덕대 항공관광학과 학생 79명 대상으로 진행됐다. 해당 항공편(BX8910)은 낮 12시 35분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포항과 서울을 거쳐 광주와 제주 상공까지 운항한 후 오후 2시 35분에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대한민국 순회 여정으로 운항된다. 사진은 위덕대 항공관광학과 학생들이 실습 하는 모습. /사진=에어부산, 뉴시스
이 같은 대체여행 상품들은 코로나 장기화 국면에 따라 존폐기로에 놓인 항공·여행업계의 활로로 기대를 모은다. 유람 비행 상품에 몰린 수요 등을 비춰볼 때 수익화로 이어질 수 있단 관측에서다. 실제 관광공사가 한류붐이 높은 중국에서 방한관광 콘텐츠로 인기 있는 국내 뮤지컬을 온라인 공연중계하며 설문조사한 결과, 88%가 "유료관람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뉴노멀(시대 변화에 따른 새 표준)' 관광상품이 될 수 있단 것이다.

하지만 결국 여행욕구를 온전히 해소할 수 없고 확장성에서 한계가 명확해 코로나 시국 속 임시방편에 불과하단 지적도 나온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침체에 빠진 관광업계가 회복하기 위해선 방역 우수국끼리 제한적 여행을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 등의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