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총 983명' 가습기살균제 피해 53명 추가 인정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7: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현황./사진제공=환경부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현황./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는 16일 오후 서울역 인근 회의실에서 ‘제18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를 열고 폐·천식 질환 조사·판정 결과와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개정 법률 시행에 필요한 세부 기준 등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폐질환 피해인정 신청자 259명(신규 194명, 재심사 65명)과 천식질환 피해인정 신청자 260명(신규 208명, 재심사 52명)에 대한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해 천식질환 53명을 피해가 있는 것으로 인정했다.

이번 의결로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에 대한 구제급여 피인정인은 총 983명(질환별 중복 인정자 제외)이 됐다. 이로써 특별구제계정으로 지원받고 있는 2239명을 포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원을 받는 피해자는 2978명(중복자 제외)이 됐다.

이미 폐질환으로 인정받은 5명의 ’건강피해 인정 유효기간 갱신 신청건‘에 대한 판정 결과도 심의해 건강상태가 악화된 1명의 건강피해 등급을 2단계 상향(경도→고도) 조정하고, 1명은 1단계 하향(경도→등급외), 나머지 3명은 등급이 유지(등급외)됐다.

피해구제위원회는 오는 25일부터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개정법률의 시행에 필요한 ‘구제급여 지급결정 기준 및 피해등급’ 등 세부기준도 의결해 특별법 개정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개정법에 따라 폐지되는 구제계정운용위원회에서 운영하던 긴급 의료지원 지급기준을 심의·의결해 특별법 개정 시행 이후에도 연속성 있는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신청 절차와 구비 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종합지원센터’ 상담실(1833-9085)로 연락하거나,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종합포털(www.healthrelief.or.kr)’을 확인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