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공재개발 공모 순항..첫날부터 신청 들어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11: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남1구역, 신청서 접수…장위9구역, 사전의향서 제출

공공재개발 공모 순항..첫날부터 신청 들어와
한남1구역이 공공재개발 공모 첫날부터 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공공재개발 추진에 열의를 보이고 있다. 이 구역은 한남뉴타운에서 유일하게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된 곳이다.

22일 용산구에 따르면 한남1구역 공공재개발 준비추진위원회는 전일 용산구청에 공공재개발 공모 신청서를 제출했다. 국토부와 서울시가 공공재개발 공모를 시작한 첫날부터 신청서가 접수된 것이다.

공모신청을 접수한 자치구는 해당 구역의 주민 동의율과 정비구역 지정요건 등을 평가해 서울시에 추천한다. 용산구는 추진위에서 제출한 자료를 신중히 검토하고 추후 서울시에 추천할 계획이다. 공모가 시작된 지 이틀째인 만큼 아직 서울시에 보고된 신청건은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 측은 "주민 동의율 등을 세부 자료를 준비해야 하는 만큼 첫날부터 접수건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았는데 예상보다 빨리 신청이 들어왔다"며 "자치구 검토를 거쳐 서울시로 넘어오려면 시간이 좀 걸리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모 신청은 동의율 10%만 충족해도 가능하지만 공공재개발을 본격 추진하려면 절반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추진위에 따르면 현재 한남1구역 주민 동의율은 25% 수준이다. 공공시행자와 조합이 공동으로 시행할 경우, 조합원 과반수의 동의 요건을 갖춰야 하고 공공시행자 단독시행을 원한다면 토지등소유자 2/3, 토지면적 1/2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한남1구역은 2·3·4·5구역과 함께 2003년 뉴타운으로 지정됐으나 사업 속도가 지지부진해지면서 2018년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곳이다. 공공재개발 대상지에 정비구역 해제지역도 포함됨에 따라 이달 초 SH공사에 공공재개발 설명회를 신청하고 지난 10일 공공재개발 사전의향서를 제출했다.

사전의향서 제출도 이어지고 있다. 국토부와 서울시가 사전의향서 제출 구역을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로 우선 검토하겠다고 밝혀서다. 22일 오전에는 장위9구역 공공재개발 추진위가 조합원 670명 가운데 70명의 동의를 얻어 성북구청에 사전의향서를 제출했다.

장위9구역은 2008년 조합설립인가를 받았으나 사업이 지체되면서 2017년 서울시로부터 직권해제를 당했다. 추진위는 조만간 공모 신청서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공모 신청 접수 기간은 오는 11월4일까지다. 서울시는 LH·SH공사 등을 통해 공모 신청 구역에 대한 개략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국토부·서울시 합동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어 후보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공공재개발을 통해 도심 내에서 4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