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이동걸 "아시아나, 기업가치 올려 통매각·분리매각 결정"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1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통분담 필수이나 장기적 존속능력 훼손과 균형"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28일 아시아나항공 구조조정과 관련해 "우선 아시아나항공을 안정화시키며 기업가치를 훼손하지 않고, 나아가 기업가치를 올려 적절한 시점에 통매각이든 분리매각이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연임 후 첫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조만간 외부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검토를 거쳐서 추후 가능한 시점에 매각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시점에서 매각방식과 시점을 이야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이 어려운 상황이라 비용감축과 고통분담이 필수지만, (이 부분만) 너무 강조하다 보면 기업의 장기적 존속능력이 훼손될 수 있다"며 "기업의 핵심인력이 빠지거나 핵심부서가 붕괴되든 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고통분담과 장기적 존속능력을 어떻게 유지할 지 균형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제기할 것으로 보이는 2500억원 규모의 계약이행보증금 반환소송과 관련해선 소송의 주체는 아시아나항공 대주주인 금호산업과 HDC현산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채권단의 입장에서, 아시아나를 살려야 하는 책임을 맡은 사람으로서 조용히, 원만히 해결됐음 좋겠다는 바람"이라며 "싸움 없이 잘 갔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일부 신용평가사들이 매각 무산 후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과 관련해선 "신평사들이 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을 BBB-로 유지한 걸로 알고, 안정적으로 신용등급이 유지되는 걸로 안다"며 "만약 향후 추가자본확충이 필요하다면 그때 정부와 협의해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동조합과도 만날 뜻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노사와 채권단이 어떻게 합심해서 아시아나항공을 건전한 기업으로 만들지 허심탄회한 대화 나누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