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스크 부직포가 남아돈다… 수출제한도 풀어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업부, 긴급수급 고시 개정…23일부터 수출 허용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23일부터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수출을 허용한다. 마스크 국내수급이 안정화되고 재고량이 늘어남에 따른 조치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긴급수급 조정조치' 고시를 개정해 오는 2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개정안은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은 2개월 평균생산량 중 15%로 한정했던 수출제한 규제를 없애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에 따라 국내 부직포업체들은 덴탈용, 비말차단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까지 수출이 가능하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이날 고시개정을 계기로 경북 구미 도레이첨단소재를 방문한다. 정 차관은 고시 개정내용을 설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1990년부터 부직포 사업을 시작해 마스크, 방호복, 기저귀용 위생재, 산업용 부직포 등을 생산하는 아시아 1위 종합 부직포 메이커다. 지난 3월31일부터 하루 평균 13톤 규모 마스크 필터용 복합부직포(SMS)를 생산해 국내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기여했다.

강 실장은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수출규제 폐지가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정부도 생산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반영해 업계를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