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2B에 길있다"…'KT 엔터프라이즈'로 탈통신 가속도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 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반 기술력으로 기업들 디지털 전환(DX) 지원...미래 먹거리 발굴키로

구현모 KT대표.
구현모 KT대표.
KT (24,150원 상승100 -0.4%)가 B2B 시장 공략에 팔을 걷는다. 그간 모바일, 인터넷, IPTV 등 개인 고객(B2C) 중심의 사업을 진행해왔다면, 앞으로는 기업 고객(B2B) 시장으로 확장해 단단한 미래 성장 기반을 닦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성장정체에 빠진 통신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컨버전스형 먹거리로 활로를 찾겠다는 선언이다.

KT는 28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Digital-X(디지털엑스) 서밋 2020'을 개최하고 새로운 B2B 브랜드 'KT 엔터프라이즈(Enterprise)'를 공개했다. '디지털 전환(DX) 파트너'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본격적인 기업시장 공략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이에따라 국내 대기업 계열 IT서비스 기업들과 국내외 솔루션기업은 물론 네이버·카카오 등 인터넷 기업들과의 합종연횡 또는 경쟁 구도가 형성될 전망이다.

KT에 따르면, 글로벌 DX 시장은 연평균 23% 성장해 2023년 2.3조달러(약 26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기업의 경우 DX 적용 계획이 지난해 20%에 그쳤던 반면, 2021년은 65%, 2023년은 80%의 기업이 DX 도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KT의 2분기 인공지능(AI)/DX 분야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B2B에 길있다"…'KT 엔터프라이즈'로 탈통신 가속도
앞으로 KT는 DX서비스로 B2B 사업을 폭발적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금융, 물류, 사무환경, 헬스, 제조, 데이터센터, SOC(사회간접자본) 등 7대 분야에서 DX 성공 모델을 발굴해 시장을 확대하겠다는 포석이다.

특히 KT는 내달 중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혁신서비스를 연계해 'KT DX 플랫폼'을 선보인다. 'KT DX 플랫폼'을 통해 고객의 사업 규모, 위치, 업종과 상관없이 하나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3의 솔루션과 연계해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T는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해 DX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상생 실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프닝 무대에 선 구현모 KT 대표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고 B2B 시장을 공략한다는 KT 전략에는 네트워크 인프라 우위와 ABC(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력을 특정 산업 분야와 결합시켜 사업적 가치로 창출시키는 'ABC+X' 역량과 경험이 뒷받침됐다"고 강조했다.

구 대표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B2B DX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선언은 KT의 새로운 100년의 단단한 기반이 될 변곡점이자 내실 있는 도약”이라며, “KT는 지금도 상상 밖의 영역에서 새로운 혁신을 준비하고 있으며 의미 있는 시장 성과로 KT 기업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해 대한민국 ‘DX 드림(Dream_’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