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택시 탄 광고플랫폼…정보·재미 다 드려요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0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트UP스토리]조재화 플러스티브이 대표 "뒷자석에 AI·안면인식 기능 태블릿PC 설치영상 제공"

조재화 플러스티브이 대표 인터뷰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조재화 플러스티브이 대표 인터뷰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택시는 이용자가 30㎝ 거리에서 광고를 보는 최적의 플랫폼입니다. 대기업을 사로잡은 ‘맞춤형 전략’으로 모빌리티 광고시장에 도전하겠습니다”
 
조재화 플러스티브이 대표(35·사진)는 올해 서울 택시 1000대에 광고플랫폼 ‘택시플러스’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내년 말에는 서울 택시에 1만대를 설치하는 것이 목표다.
 
‘택시플러스’는 택시의 앞좌석 머리 뒷부분에 설치되는 태블릿PC로 AI(인공지능)와 안면인식 기능을 갖췄다. 택시 이용자가 뒷좌석에 탑승하면 ‘택시플러스’의 전원이 켜지고 이용자를 인식해 맞춤형 광고 및 영상콘텐츠 등을 보여준다.




대기업에 맞춤형 솔루션 공급, 기아차·GS칼텍스 등 러브콜


택시 탄 광고플랫폼…정보·재미 다 드려요
2016년 10월 설립된 플러스티브이는 디스플레이에 메뉴판, 광고 등을 제공하는 디지털 사이니지 전문기업이다. 인터넷이 연결돼 있으면 원격으로 전원관리, 콘텐츠 변경 등을 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 뚜레쥬르, GS칼텍스 등 50여개 고객사의 1만여개 디지털 사이니지를 운영한다.

조 대표는 문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인프라웨어에서 전문연구요원으로 5년간 근무한 뒤 LG유플러스를 거쳐 플러스티브이를 창업했다. LG유플러스의 IPTV(인터넷TV) 플랫폼을 개발하면서 디지털 사이니지 아이템을 구체화했다.

스타트업인 플러스티브이가 대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한 것은 맞춤형 솔루션 덕분이다. 이를테면 자동차 정비소 디지털 사이니지에서는 차량의 정비단계를 알려줘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광고 방영을 통해 정비소의 부가수입을 올려준다.

조 대표는 “윈도에서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디지털 사이니지 운영체제가 바뀌면서 라이선스 비용이 없어졌고 고장률이 낮아지면서 업체들의 이용이 늘었다”며 “자동차정비소, 음식점, 키즈카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맞춤형 콘텐츠로 택시 이용객 공략, 내년 1만대 설치 목표



조 대표는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사업을 확대하면서 모빌리티 광고시장에 관심을 가졌다. 미국, 일본, 홍콩에는 2000년대부터 택시 광고플랫폼이 대중화한 반면 국내에는 2010년 초반에 도입됐다. 하지만 작은 모니터에 천편일률적인 광고만 노출돼 이용자들이 전원을 꺼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조 대표는 택시 이용 고객의 맞춤형 콘텐츠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부진의 원인을 분석했다.

‘택시플러스’에서는 이용자가 지도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택시 운행정보를 받을 수 있고, 광고영상을 보면 다양한 리워드도 얻는다. 또 이용자의 연령대, 날씨 등에 맞춘 광고·정보영상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MBC플러스, 스튜디오TNT, 드림인사이트 등과 콘텐츠 공급계약을 했다.

플러스티브이의 '택시 플러스'의 서비스
플러스티브이의 '택시 플러스'의 서비스
조 대표는 “날씨가 좋은 날에는 세탁광고를, 첫눈이 오는 날에는 스키장 이벤트 영상을 송출하면 이용자의 반응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택시들이 편리하고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면서 이용자들이 택시를 단순 이동수단이 아닌 편안한 공간으로 인식하는 점도 기회”라고 말했다.

플러스티브이는 지난 8월 ‘택시플러스’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뒤 약 100대의 반반택시와 마카롱택시에 설치를 완료했다. 시리즈A 투자유치를 한 뒤 내년 말까지 1만대의 서울 택시에 설치할 계획이다.

조 대표는 “앞으로 전국 25만대 택시 가운데 10%에 ‘택시플러스’를 설치하겠다”면서 “일본 비즈니스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