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확산하는데 민주노총 내일 총파업 집회 강행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11: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민주노총이 24일 서울 민주노총 15층 교육원에서 총파업 및 총력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기성훈 기자
민주노총이 24일 서울 민주노총 15층 교육원에서 총파업 및 총력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기성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5일로 총파업을 강행한다. 민주노총은 코로나19(COVID-19) 3차 대유행에 방역지침을 준수하겠다고 밝혔지만 전국 동시다발 집회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민주노총은 2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15층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의도를 중심으로 예정했던 총파업 서울대회는 서울지역 더불어 민주당 의원사무소 앞에서 방역가이드를 준수하며 기자회견과 선전전 등으로 전환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중에도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한 것은 "정부와 재벌의 노조 무력화 시도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코로나19가 창궐하고 가장 큰 피해를 본 사람은 노동조합 밖에 있는 미조직, 비정규, 영세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라며 "이 지옥같은 상황에서 노동자들은 노동조합으로 뭉쳐 임금과 고용. 삶의 근간을 지켜냈고 위기의 시대를 극복하는 가장 커다란 힘은 노동조합으로 뭉쳐 싸우는 것이라는 것을 배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아무런 상관이 없는 노동 개악을 밀어붙인다"며 "ILO 핵심취지에 맞도록 비준이 발효되는 1년의 기간 동안 당사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국제기준에 맞도록 국내의 관련된 법을 개정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마지막으로 "정부와 국회는 노동개악 기도를 중단하고 방역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노동자와 국민을 설득하라"며 "100만 조합원과 2500만 노동자 그리고 모든 국민의 삶을 지탱할 노동조합을 지키기 위해 총파업·총력투쟁에 나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