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성전보총국 개설 135주년…KT 통신사료 6000여점 온라인에 푼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삐삐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삐삐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1885년 고종이 최초로 전화기를 사용한 근대 통신 역사부터 오늘날 스마트폰에 이르는 통신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온·오프라인체험전이 열린다.

국립과천과학관은 KT와 함께 한성전보총국 개설 135주년을 기념해 ‘KT 텔레 뮤지엄(KT Tele Museum)’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온라인 전시관인 KT 텔레 뮤지엄은 KT가 소장한 6000여 점의 통신 사료(史料)를 전시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360도로 체험할 수 있다. 또 KT 텔레 뮤지엄의 콘텐츠는 과천과학관 오프라인 기획전시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모스부호 전송, 전화교환, 삐삐 숫자 암호 맞추기, 하이텔 통신 등 중요 통신 사료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전시는 2021년 1월 31일까지 진행한다.

이정모 과천과학관장은 “이번 온·오프라인 전시는 세계최초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기술, 1996년), 5세대 이동통신(5G, 2019년) 상용화 등 ICT(정보통신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한 우리나라 정보통신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며 미래를 꿈꿔 볼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