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시 내년도 청년협력관 채용 무산…시의회, 인건비 전액 삭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8 13: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의원들 “특보 형태 협력관 혈세낭비”

대전시의회(DB) © News1
대전시의회(DB) © News1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시의 5급 상당 청년협력관(시간선택제 임기제) 채용 계획이 무산됐다.

28일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손희역)에 따르면, 전날(27일) 열린 2021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청년정책과에서 제출한 청년협력관 채용 인건비(1년) 6391만2000원을 전액 삭감 의결했다.

앞서 지난 9월 3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도 해당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청년협력관 신규 채용에 따른 3개월치 인건비(1482만6000원)를 전액 삭감한 바 있다.

시민단체 청년활동가나 청년단체 대표 등이 이미 내정됐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다 기존 조직의 옥상옥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종호 의원은 "청년가족국이 신설돼 조직이 운용되고 있는데 신규 공무원 채용도 아닌 특보 형태의 협력관을 별도로 두는 것은 혈세낭비"라고 지적했다.

복지환경위원회는 내년도 일반·특별회계 예산 중 8억9000여만원을 감액해 내부유보금으로 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