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디스플레이 '차세대 OLED'로 사업재편 승인받았다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28 16:00
  • 글자크기조절
LG디스플레이 나노셀 TV 생산라인 /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나노셀 TV 생산라인 /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16,430원 ▲230 +1.42%)가 LCD(액정표시장치)에서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분야로 주력사업 재편을 추진한다. 중국 등 경쟁국의 공격적인 LCD 생산과 OLED 분야의 기술 추격 등으로 경쟁력이 떨어졌다는 판단에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제28차 사업재편계획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산업으로 진출하는 LG디스플레이 등 23개 기업의 사업재편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과잉공급 해소·신산업 진출을 위해 구조변경·산업혁신 추진 기업에 대해 자금·연구개발(R&D)·세제·규제완화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승인기업은 모두 지난해 개정법 시행으로 도입된 신산업진출 유형이다. 주요내용을 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LG디스플레이의 사업재편을 승인했다.

LG디스플레이는 LCD, OLED에서 차세대 OLED 분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디스플레이 산업은 경쟁국의 공격적인 LCD 생산 및 OLED 분야의 기술 추격 등으로 중대한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LG디스플레이의 주력이었던 LCD의 경우 중국이 무서운 속도로 저가공세에 나서면서 사업확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도 디스플레이 산업 재편에 힘을 보태고 있다. 지난 10월 산업부는 '디스플레이산업 연대와 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 협의체를 통해 정부는 △노광기, 이온주입기 등 핵심장비 개발 △대·중견·중소기업 상생형 사업재편 △소부장 성능평가 및 사업화 지원 △산학연 연대 퇴직 인력 활용 방안 등을 지원키로 했다.

디지털혁신 경제로의 전환에 발맞춰 제조업 디지털 전환에 나서는 8개 기업들도 이번 심의를 통과했다. 대모엔지니어링과 한국엠엘, 우림하이테크, 티엠티에스 등 4개 건설기계장비기업은 대모엔지니어링을 중심으로 협력기업 간 제조DB(데이터베이스)를 실시간 연계하는 방식의 공동 사업재편을 추진한다. 위니아딤채와 삼인, 한새, KC모터 등 4개사는 사회복지서비스와 연계한 AI(인공지능) 안심케어 가전분야로 공동 사업재편에 나선다.

이외에 대경이앤씨(스마트횡단보도), 대호아이엔티(친환경 발열섬유), 영원코퍼레이션(IoT 음료기계) 등 3개사는 신산업 분야로의 진출을 위한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받았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내년 경제정책 핵심방향인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산업혁신 촉진을 위해 디지털, 친환경 전환 사업재편을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식 포기하는 사람들이 찾을 것"…외인이 사들이는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