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파수=통신사' 25년 공식 깬다…민간기업에 5G 할당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파수=통신사' 25년 공식 깬다…민간기업에 5G 할당
정부가 5G(5세대 이동통신) 주파수를 통신사가 아닌 일반 민간기업에도 할당하기로 했다. 5G 망을 활용한 B2B(기업간거래) 특화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것으로 1996년 2G 주파수 할당 이후 25년 만에 통신사의 주파수 독점 체제가 깨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발표한 올해 업무계획에서 "5G 특화망 사업자를 이동통신사 외에 수요 기업으로 확대하는 정책방안을 이달 안에 마련해 5G 기반 B2B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5G 특화망은 특정 지역 내 특정 서비스(공장, 공항 등)를 위해 맞춤형으로 사용할 수 있는 통신 네트워크로 통신사들이 구축하는 범용 전국망에 빗대 '로컬 5G'로 불린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의 5G 망을 임대해 용도에 맞게 쓰는 기업용 5G와도 다르다. 수요 기업이 정부로부터 직접 주파수를 할당받아 기지국을 설치하고 통신망을 구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스마트공장에 5G 특화망을 구축하면 임대 망과 달리 기업이 원하는 대로 5G 망을 변경하고 최적화할 수 있다. 기업 내에서 통신이 이뤄지므로 속도나 보안 측면에서 훨씬 우수하다.

과기정통부가 5G 특화망 정책방안 발표에 앞서 기업 수요를 조사한 결과 네이버와 세종텔레콤 등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의 경우 최근 과기정통부에 통신사들이 구축할 예정인 B2B 용도의 28㎓ 5G 주파수와 함께 이미 구축된 전국망인 5G 3.5㎓ 주파수 인접 대역 3.7~3.8㎓ 5G 주파수를 사용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한다.

네이버는 연말 완공하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 제2사옥에서 100대의 '뇌없는 로봇'(Brainless Robot)을 가동하는 데 5G 특화망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뇌없는 로봇은 뇌에 해당하는 소프트웨어 기능은 클라우드(Cloud)에 두고 하드웨어(개별 로봇)를 제어하는 것으로 초저지연 5G 통신이 필수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가 어느 주파수 대역이 적합한지 확인하는 연구개발(R&D) 테스트 목적으로 3.5㎓ 대역 사용을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인터넷기업과 소프트웨어기업 등에서 수요가 있었고 다양한 대역에 대한 건의도 받았다"며 "주파수 가용성과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책방안에 포함할 계획"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