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조적자 LG전자 스마트폰 접나? "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중"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5: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전자 권봉석 사장 /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권봉석 사장 /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권봉석 사장이 20일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사장은 이날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본부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근 업계에 떠도는 매각설 또는 사업정리설에대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권 사장은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 몇 년 동안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을 통한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정, 혁신 제품 출시 등 각고의 노력들을 해왔다"면서 "하지만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 원 규모"라고 지적했다.

그는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