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홀트 "정인이 지켜주지 못해 미안…입양체계 개선"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홀트아동복지회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홀트아동복지회 홈페이지 갈무리
'정인이'의 입양 과정을 맡았던 홀트아동복지회(이하 홀트)가 두번째 사과문을 발표했다. 홀트 측은 입양체계를 개선하고 입양 이후 관리에도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22일 김호현 홀트 회장은 "소중한 어린 생명이 스러져갔지만 지키지 못하였다"면서 "닿을 수는 없겠지만 정인이에게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고 미안하다' 통한의 눈물을 흘리며 잘못을 빌어본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이유에서든 더 빠르게 행동하지 못한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서 저희에게 물으시는 책임과 비난 또한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홀트 측은 지난 6일에도 사과문을 냈다.

이와 함께 홀트는 입양체계 개선과 사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홀트는 정인이의 학대와 부상을 알았음에도 관리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일부 시민단체들은 홀트에 대한 특별감사를 촉구하는 상황이다.

김 회장은 "아동에게 가장 행복한 가정이 선정될 수 있도록 경험이 풍부한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결연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겠다"면서 "혹여 아동이 겪을 어려움을 사전에 감지·예방할 '체크리스트'를 마련해 사후관리를 위한 전문적인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철저히 아동 입장에 서서 아이들을 살피고 보호할 수 있도록 상담과 교육, 심리정서지원 등을 강화·개선하여 입양가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행복한 미래를 누려야 할 아동들에게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다시 한번 정인이에게 잘못을 빌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