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맥박 측정 가능한 부드러운 '전자섬유' 나온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섬유형 광다이오드 천에 삽입해 손 끝서 심박수 측정 가능

연구팀이 인체 신호를 모니터링 하기 위해 제작한 소자를 섬유에 삽입하고, LED와 함께 광혈류측정을 하고 있다./사진=KIST
연구팀이 인체 신호를 모니터링 하기 위해 제작한 소자를 섬유에 삽입하고, LED와 함께 광혈류측정을 하고 있다./사진=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차세대반도체연구소 이현정, 임정아 박사 연구팀이 원하는 전극구조가 돌돌 말려져있는 트랜지스터·광다이오드와 같은 섬유형 전자소자를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현정 박사 연구팀은 2019년 탄소나노튜브(CNT, Carbon Nanotube) 잉크를 물을 머금고 있는 고분자인 하이드로젤 기판에 프린트한 후 전사(transfer)해 원하는 표면에 전극을 구성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연구팀은 하이드로젤 위에 프린팅된 CNT 전극은 물에 떠 있는 것과 같아 그 위에 섬유를 굴리면 전극구조의 손상 없이 쉽게 섬유의 표면으로 옮겨질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이를 임정아 박사 연구팀과 연구해 실제 반도체층과 CNT 전극의 손상 없이 고성능 섬유형 소자를 제작했다. 개발한 CNT 전극이 감싸진 섬유형 트랜지스터는 1.75mm 구부림 반경까지 크게 구부려도 80% 이상의 성능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또 CNT 전극의 반투명한 특성을 활용, 빛을 흡수해 전류를 발생시킬 수 있는 반도체층이 코팅된 전극 실을 CNT 전극으로 감싸 빛을 감지할 수 있는 섬유형 광다이오드를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이 섬유형 광다이오드는 넓은 가시광선 영역의 빛을 감지할 수 있으며 평면형 소자에 뒤떨어지지 않는 우수한 감도를 보였다. 연구팀이 개발한 섬유형 광다이오드를 LED 소자와 함께 천에 삽입해 장갑처럼 끼면, 손끝에서 흐르는 혈액양의 변화에 따라 바뀌는 LED 빛의 반사 세기를 섬유형 광다이오드가 감지해 사용자의 맥박을 측정할 수 있다.
CNT 전극 전사를 통한 인체 신호 모니터링용 광전소자 구현 전략에 관한 모식도/사진=KIST
CNT 전극 전사를 통한 인체 신호 모니터링용 광전소자 구현 전략에 관한 모식도/사진=KIST


임정아 KIST 박사는 “개발한 손가락장갑형 심박수 측정기는 집게형 심박수 측정기를 대체해 편안하고 부드러운 느낌으로 측정자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으며, 언제나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심박수를 측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현정 박사는 “이번 연구는 섬유형 소자 개발에 있어 과제로 남아있는 전극 형성 기술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하는 것으로, 섬유형 광전자소자의 성능 향상에서부터 복잡한 회로를 가지는 섬유형 전자소자의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나노소재 분야 국제학술지 ‘ACS 나노’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