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마지막 달동네 '개미마을' 개발 재추진…홍제4구역 연계 검토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52
  • 2021.01.26 0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단독]마지막 달동네 '개미마을' 개발 재추진…홍제4구역 연계 검토
서울 마지막 달동네 중 하나인 홍제동 '개미마을' 개발이 다시 추진된다. 2010년 문화특구로 지정해 마을을 보존하기로 방향을 튼 지 10년 만이다. 맞붙어 있는 홍제4구역과 연계해 정비하는 방식이 유력하게 검토된다.



서대문구, 재생·정비사업 연구용역 시행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대문구는 최근 홍제3동 개미마을 도시재생 및 도시정비 사업 추진방안 연구 용역 시행 계획을 마련했다. 이달 중 기술용역 타당성 심사 의뢰 및 용역 입찰 공고를 내고 내달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열어 계약 체결 후 용역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개미마을은 서대문구 홍제동 9-81외 5필지(면적 3만1392㎡)에 조성된 마을로 백사마을, 정릉골 등과 함께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꼽힌다. 과거 수차례 개발 시도가 있었으나 낮은 사업성과 복잡한 권리 관계 탓에 수차례 사업이 중단된 곳이다.

1960년대 말 홍제3동에 몰려든 지방 이주민들은 박정희 정권 시절 대규모 철거 사태를 겪다 1985년 토지불하를 받아 자기 땅을 소유하게 됐다. 2006년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되면서 개발이 가능해졌고 이듬해 지역주택조합방식의 민영주택 건설이 추진됐지만 사업 방식 및 추진주체 불분명, 동의율 미확보 등으로 사업이 반려됐다.

2008년에는 4층 이하 건물을 자유롭게 지을 수 있도록 자연녹지지역에서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됐지만 낮은 사업성 탓에 개발이 추진되지 않았다. 서대문구는 결국 2010년 개미마을을 문화특구로 지정하고 보존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마을 일대 건축물 노후화가 심각하고 도시가스, 상하수도 등 생활시설이 부재해 개발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다시 정비사업 움직임이 잇따랐다. 서울시가 2016년 새로운 주거모델 개발 및 시범사업 용역을 시행했으나 사업 실현성 검토 단계에서 중단됐고 2017년에는 서대문구가 서울주택공사(SH공사)에 정비방안 검토를 요청했으나 사업손실 과다로 사업시행이 곤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홍제4구역과 연계한 정비 계획 검토


수차례 중단됐음에도 서대문구가 이번 용역을 통해 사업을 재검토 하는 까닭은 열악한 주거 환경 탓에 주민들이 여전히 개발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도시재생과 관계자는 "현재 개미마을은 99%가 무허가 건물이라 도시가스도 못들어가고 계단형 골목이 많아 주차도 불가능한 상태"라며 "개발, 정비 등을 주민 스스로 하도록 마냥 지켜볼수만은 없기에 개발 방향을 설정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서는 인근 지역인 홍제동 8-50 일대(구 홍제4구역)를 연계한 정비 계획이 검토된다. 면적 2만3560㎡ 규모의 이 구역은 2009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이후 3년 간 조합설립을 하지 못하는 등 주민 동의율이 저조해 2015년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일몰)된 곳이다.

이 관계자는 "개미마을과 붙어 있기도 하고 마찬가지로 주거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에 서로 연계해서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방향을 고려하고 있다"며 "현재 구역 내 소유자 상태와 주민의견 등을 조사해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대문구는 연구용역 진행 후 그 결과에 따라 개미마을 일대의 재생·정비사업의 방향을 정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현재로서는 '공공재개발' 사업이 유일한 희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개미마을의 경우, 토지소유자의 권리 관계가 워낙 복잡하고 과반수의 토지소유자가 외지인이라 민간 개발 동의율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어서다. 실제로 필지는 6필지에 불과한데 소유자는 367인으로 최초불하 158인에서 200여명 이상 늘어난 상태다.

서대문구 측은 "마지막 정비사업이 무산된 이후 시간이 또 2~3년 정도 지났고 그간 정책이 바뀐 내용도 있어 용역을 시행하게 된 것"이라며 "개발을 민간에 맡겨두지 않고 공공에서 지원해주는 공공재개발 사업도 시작됐으니 그쪽으로도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