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소차, 전국 어디서든 30분내 충전소 간다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수소 전용 대형 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이 전시돼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수소 전용 대형 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이 전시돼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2023년부터 23톤 등 대형 수소트럭이 도로 위를 달린다. 현재 5톤 중형 트럭에만 적용한 수소상용차 시스템을 모든 차급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디젤트럭과 동등한 수준으로 주행할 수 있는 액화수소 트럭도 나온다. 수소충전소를 대폭 확충해 전국 어디서나 30분 내 충전소를 찾아갈 수 있도록 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경기 화성 소재 현대차 (225,000원 상승1500 0.7%) 남양연구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에 따른 수소차 확산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화성=뉴스1) 김명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방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정 총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만나 수소 경제 구현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2021.2.18/뉴스1
(화성=뉴스1) 김명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방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정 총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만나 수소 경제 구현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2021.2.18/뉴스1
이에 따르면 정부는 2025년까지 내연기관차 이상의 성능을 갖춘 수소차 개발과 보급에 나선다. 고정된 구간을 반복운행하기에 충전인프라 관련 제약이 적은 상용차(트럭) 부문의 경우 전 차급으로 수소차 시스템을 확대 적용한다.

이러한 계획에 따라 우선 올해 10톤 수소트럭을 내놓고, 2022년엔 수소광역버스를, 2023년엔 23톤 수소트럭이 도로 위를 달리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내구성(50만km 이상)과 주행거리(800km 이상)도 대폭 개선한다. 2025년까지 액화수소 차량도 개발하고 2026년 이후 실증 사업을 통해 디젤트럭과 동등한 수준의 주행거리(1000km이상)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철도·항공·항만 모빌리티도 수소차시스템으로 전환한다. 연내에 수소지게차를 선보이고 2023년엔 수소트램과 수소굴착기, 공항용 수소차를, 2024년엔 항만수소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제성 확보를 위한 노력도 병행한다.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차 가격과 연료비를 더한 총소유비용(Total Cost of Ownership, TCO)을 내연기관차량 수준으로 끌어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도 보다 속도를 낸다. 전국 어디서든 30분내에 충전소 도달이 가능토록 2025년까지 충전소 450기를 차질없이 구축한다. 특히 차량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 수도권에 전략적으로 집중 구축한다. 당장 지난해 기준 수도권 17기에 불과한 서울 수도권 수소충전소를 51기까지 확대한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통한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그린수소 확대 전략도 추진한다. 전기분해(수전해) 충전소, 폐에너지 활용 등 청정수소 생산·충전인프라를 조기 상용화한다. 전기분해 충전소는 2023년까지. 열차회생전력을 활용하는 회생제동 충전소는 2022년, 바이오가스 충전소와 이산화탄소(CO2) 포집 충전소는 내년부터 상용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러한 내용의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정세균 총리는 "우리기업이 세계시장에서 친환경차 퍼스트무버(First-Mover)로 확고히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수요와 공급기반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며 "올해부터 공공부문에 전기차, 수소차 의무구매목표제를 신설해 고정적인 수요를 창출하는 등 정부의 마중물 역할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