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심장마비로 이미 숨졌는데…죽은 며느리 '교수형' 시킨 시어머니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353
  • 2021.02.23 2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Iran Human Rights Monitor' 트위터 캡처.
'Iran Human Rights Monitor' 트위터 캡처.
심장마비로 이미 숨진 여성이 시어머니 요구에 따라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수형을 당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 등에 따르면 자흐라 이스마일리(42)는 지난 17일 상습적으로 폭력을 가한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수형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자신보다 앞서 16명이 교수형을 당하는 것을 보고 심장마비로 쓰러지고 말았다.

이스마일리의 변호사 오미드 모라디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스마일리는 이미 숨을 거둔 것 같았으나 시어머니가 직접 의자를 발로 차 잠시라도 이스마일리가 발 밑에 떨어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며 이미 사망한 몸에 교수형이 집행됐다고 전했다.

이스마일리가 살해한 그의 남편은 이란 정보부의 고위 관리였다. 그는 상습적으로 아내를 구타해왔고, 이스마일리는 자기방어의 목적으로 남편을 살해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스는 "이날 결국 수도 테헤란에서 서쪽으로 약 40㎞ 떨어진 라자이 샤흐르 교도소에서 모두 17명이 교수형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사형 집행률이 높은 이란에서도 하루에 17명이 처형당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경우다. 이란은 지난해 12월 초까지 총 233명의 사형을 집행해 전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높은 사형 집행률을 기록했다.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는 총 42명이 사형에 처해졌다.

21일 프랑스의 '이란 저항 국민전선'은 해당 사연이 전해지자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과 여성인권 유엔 특별조사관에게 강력한 규탄을 요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통합형 총리' 김부겸 내정…文대통령 레임덕 우려 씻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