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GMP 1호 '아이오닉5' 돌풍…한국차 역사 다시 썼다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79
  • 2021.02.26 16: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차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차
"올해는 전기차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될 것이다."

현대자동차의 예고대로 강렬한 등장이다. 역대급 흥행 돌풍으로 국내 자동차 역사를 다시 쓴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얘기다.

현대차 (225,500원 상승3500 -1.5%)는 지난 2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 판매에 들어간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가 2만3760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출시한 기아차 (83,800원 상승2100 -2.4%)의 4세대 카니발이 세운 역대 최다 판매(2만3006대) 기록도 단숨에 넘어서며 올해 연간 판매목표 대수인 2만6500대에 근접했다.

현대차 라인업 중에선 2019년 11월에 선보인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1만7294대)를 무려 6466대 초과 달성한 수치다. 국내 완성차 전체 모델은 물론 내연기관과 전기차를 통틀어 가장 많이 팔렸다.

실내 탑뷰/사진제공=현대차
실내 탑뷰/사진제공=현대차

업계 안팎에선 우선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이 최초로 적용된 모델인 만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실내공간'과 '충전 편의성',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흥행 비결로 꼽혔다.

실제 아이오닉 5는 E-GMP 적용으로 내연기관 차량의 센터 터널·엔진룸 등으로부터 실내 공간 확보가 자유롭다. 내연기관 차량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와 3m에 이르는 축간거리를 통해 여유로운 탑승 공간 제공한다. 앞뒤 140mm 슬라이딩이 가능한 센터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도 눈에 띈다. 이를 바탕으로 15W(와트) 수준의 고속 무선충전 시스템과 큰 용량의 트레이 등을 제공한다.

운전석과 조수석에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해 시트 등받이 및 쿠션 각도 조절로 무중력 자세를 만들어 휴식·여가 시 활용할 수 있고, 뒷 좌석에도 135mm 이동 가능한 전동 슬라이딩 시트를 탑재해 실내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릴렉션 컴포트 시트/사진제공=현대차
릴렉션 컴포트 시트/사진제공=현대차

고객들의 가장 큰 고민인 충전 문제를 해결한 것도 강점이다. 아이오닉 5엔 800V(볼트) 배터리 시스템을 장착했다. 350kW(킬로와트)급 초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18분 이내로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이 가능하고, 긴급하게 충전이 필요할 경우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를 주행할 수 있다.

아울러 차량의 인버터와 구동모터를 활용해 400V 충전기도 이용할 수 있는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별도의 부스트 컨버터 없이 기존 급속 충전 인프라도 활용할 수 있으며 충전시 케이블 연결만으로 인증과 결제가 이뤄져 바로 충전을 시작할 수 있는 '플러그앤차지(PnCPlug and Charge)' 기능도 들어갔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20개 충전소에 총 120기의 초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배터리의 전력을 필요할 때 꺼내 쓰기 쉽도록 한 'V2L' 기능도 눈에 띈다.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제공하는 핵심 요소이자 움직이는 에너지원으로서 전기차의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아이오닉 5의 'V2L' 기능은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보다 높은 3.6kW의 소비전력을 제공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 등을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다. 충전기가 없는 상황에서 급하게 충전이 필요한 다른 전기차에 완속 충전기 역할을 대신할 수도 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를 비상시 가정용 전원으로 활용하거나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충전해 사용량이 많은 시간대에 소비하고 심지어 거래까지 하는 미래의 에너지 생활을 미리 체험해 볼 수도 있다.

실내 V2L/사진제공=현대차
실내 V2L/사진제공=현대차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전액 지원받을 수 있는 가격도 흥행 요소다.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이 5200만~5250만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이 5700만~ 5750만원이다.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보조금(서울시 기준 1200만원)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한게 흥행 돌풍으로 연결된 것"이라며 "지난해 국내 전기차 판매 비중이 전체의 약 2.5%인 상황에서 아이오닉 5가 달성한 신기록은 전기차 대중화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 V2L/사진제공=현대차
외부 V2L/사진제공=현대차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