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이자 백신도 한국 도착…27일 수도권 의료진부터 맞는다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2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6만여명분 곧바로 접종센터로 배송

26일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내려지고 있다. /영종도=공항사진기자단 / 사진=영종도=공항사진기자단
26일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내려지고 있다. /영종도=공항사진기자단 / 사진=영종도=공항사진기자단
화이자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26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화이자의 백신은 오는 27일부터 수도권에서 근무하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접종된다.

이날 도착한 화이자 백신은 다국가 백신 연합체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가 공급하는 백신이다. 질병관리청과 계약한 1000만명분 중 초도물량 5만8500명분이 들어왔다.

화이자 백신은 도착 직후 세관의 1차 이상 유무 확인을 거쳐 화물터미널로 옮겨진다.

화이자 백신은 접종 장소가 5곳에 불과해 경기도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중앙예방접종센터인 국립중앙의료원, 권역예방접종센터인 순천향대 천안병원·양산 부산대병원·조선대병원, 지역예방접종센터인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 등으로 배송된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오는 27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의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한다.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의료진 300명이 접종 대상자다.

다음 달 3일부터는 권역·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이 시행된다. 8일부터는 82개 자체접종기관으로 백신을 배송해 기관별 계획에 따라 자체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 5만5000명 전원에 대한 접종은 내달 20일 완료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