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舊) 아주저축은행, 우리금융 자회사로 편입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1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점/사진제공=우리금융
서울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점/사진제공=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가 우리금융저축은행(구 아주저축은행)을 자회사로 편입한다.

우리금융은 5일 이사회를 열어 우리금융캐피탈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분 100%를 인수하며 거래는 오는 12일 종결한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12월 아주캐피탈(현 우리금융캐피탈)을 인수해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현 우리금융저축은행)을 손자회사로 품었다.

이번 계약으로 자회사가 됨으로써 저축은행은 다른 자회사와 수평적인 지위에 올랐다. 그룹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다지고 경영관리 체계를 효율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관련 법령에 따라 편입 작업을 벌였다"며 "그룹의 경영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저축은행 자체 경쟁력을 조기에 강화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서민금융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른 자회사들과 함께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해 여러 금융지원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1972년 충청지역을 기반으로 설립됐다. 청주 본점, 서울 소재 지점 4곳 등을 운영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0기가 月3만원대"…MZ세대도 빠진 알뜰폰의 매력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