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충주 라이트월드 투자자, 국민의힘에 진상조사 촉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투자자 "협의도 없이 철거 통보…시장선거에 이용 당해"
충주시 '행정적 사항 정치적 문제 왜곡…엄정 대처 방침'

9일 충북 충주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서울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조길형 충주시장을 규탄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투자자연합 제공)2021.3.9/© 뉴스1
9일 충북 충주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서울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조길형 충주시장을 규탄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투자자연합 제공)2021.3.9/© 뉴스1
(충주=뉴스1) 윤원진 기자 = 충북 충주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서울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조길형 충주시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9일 라이트월드 투자피해자연합 회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충주시가 협의도 없이 철거를 통보하고 행정대집행 절차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충주시를 믿고 200억원을 투자한 170여 명의 피해자들은 시장선거에 이용만 당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시민단체와 국민의힘 관계자들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주시는 곧바로 라이트월드 측이 법원의 판단도 무시하고 행정적 사항을 정치적 문제로 왜곡시키려 한다고 반박했다.

시는 행정대집행에 우선해 세계무술공원에 대한 원상복구 조치를 요구했고, 시설물 소유권과 정리를 위해 2개월의 충분한 기간을 줬다고 했다.

라이트월드 측이 사용료 체납, 불법 전대 행위를 지속하면서 관리에 필요한 자료도 제출하지 않아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따라 공익상 수익허가 취소처분을 한 것이라고 했다.

시 관계자는 "재판부에서도 1심과 2심에서 정당한 처분이라고 판단했다"며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은 충주시가 라이트월드 유한회사와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했기 때문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런데 시는 라이트월드 사업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의 민원은 사업자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긋고 있다.

실제 시가 2017년 2월 라이트월드 측과 체결한 애초 약정서에는 수익 배분에 대한 조항이 있기는 했다. 그런데 선관위가 3자 기부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해석하자 같은해 6월 약정서에서 해당 조항을 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