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논란' 서예지, 연기할 땐 '열정 가득+화기애애'…'내일의 기억' 현장 모습 공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11: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서예지가 김강우와 함께 주연을 맡은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 촬영 현장을 담은 사진들이 공개됐다.

22일 배급사 측은 '내일의 기억'의 훈훈했던 촬영 현장을 담은 메이킹 스틸을 외부에 선보였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힘들고 고된 촬영 속에서도 힘듦을 잊게 만들어주는 유머가 있었다. 활력이 넘치는 촬영 현장이었다"라고 말한 서유민 감독의 말처럼, 공개된 '내일의 기억' 메이킹 스틸은 당시의 화기애애 했던 분위기를 그대로 전한다.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내일의 기억' 스틸 © 뉴스1

긴박하게 돌아가는 촬영 현장을 진두지휘한 것은 서유민 감독과 두 주연 배우 서예지와 김강우. 극 중 사고 이후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게 된 여자 수진을 연기한 서예지는 계속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끊임없이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링 하는 등 멈추지 않는 연기 열정으로 현장을 이끌었고, 그의 남편이자 수진을 둘러싼 진실을 감추고자 하는 남자 지훈 역을 연기한 김강우는 분주한 촬영 현장 속에서도 엄청난 몰입도로 감정 연기를 표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공개된 스틸에서 엿볼 수 있듯 활기찬 에너지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는 그들이 '내일의 기억'을 통해 과연 어떤 스릴러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내일의 기억'은 개봉 첫날인 21일 1만8187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한편 이 영화에서 주연을 맡은 서예지는 최근 전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을 가스라이팅한 이른바 '조종설'은 물론, 학력 및 학교폭력 의혹 등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서예지 측은 지난 13일 공식입장을 내고 해당 의혹들에 대해 모두 부인했으나 논란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