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여행의 기준 '위생'…'방역·소독 시스템 있나요'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행객 80% "코로나 이후 '숙소 위생과 청결' 중요해져"

/인포그래픽=여기어떄
/인포그래픽=여기어떄
코로나19(COVID-19)로 '위생'이 여행숙소를 고르는 기준으로 떠올랐다. 여행객들은 '바이러스 케어 시스템' 등 방역시스템을 구축한 곳을 '청결한 숙소'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는 이용자 1108명을 조사한 결과 전체 57.9%가 청결 숙소의 기준으로 '세균·바이러스를 방지하는 소독과 인증'을 선택했다고 23일 밝혔다. 감염병 위기 속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방역 시스템이 확인된 숙소를 선호한다는 의미다.

실제 코로나19 발생 후 여행에서 '위생과 청결' 요소가 부각되고 있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앱 이용자 10명 중 7명(69.9%)이 '과거보다 숙소의 위생과 청결이 매우 중요해졌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의 위생과 청결 중요도는 5점 만점 중 평균 4.77점 수준으로 높았다.

이 같은 청결요소는 적정 숙박비와 재방문 의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응답자의 99.1%가 '청결한 숙박 환경이 추후 재방문 여부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또 청결 숙소는 일반 숙소보다 1박 기준 평균 1만5900원을 추가 지불하는 게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청결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는 호텔과 리조트가 4.12점(5점 만점)으로 가장 높았다. 펜션과 풀빌라는 3.38점, 모텔은 3.16점이었고, 최근 유행하는 캠핑과 글램핑은 2.69점으로 집계됐다. 게스트하우스는 2.67점으로 가장 낮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