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협 지난해 총자산 110조원, 전년比 8.3%↑…2065억 사회환원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3 10: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협 지난해 총자산 110조원, 전년比 8.3%↑…2065억 사회환원
신협중앙회 총자산이 지난해 말 기준 110조9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8.3%(8조5000억원)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순이익은 3831억원으로 전년보다 3.5%(13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협이 지난해 조합원들에게 배당한 금액은 총 1534억원에 달한다. 조합원 출자금의 2.7%가 배당금으로 돌아갔다.

각 신협이 지난해 조합원과 지역 주민을 위한 복지사업, 교육·장학사업 등에 466억원을 지원했다. 신협 임직원이 설립한 신협사회공헌재단을 통해서는 65억원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교육지원 등에 쓰였다.

조합원 배당금에 이 환원 금액을 합치면 2065억원으로, 지난해 신협 총 순이익의 54%에 해당한다.

올해 창립 61주년을 맞는 신협은 지역 동반성장을 위한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를 계속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용금융 프로젝트의 세부 사업으로는 고금리 사채를 연 8.15% 중금리로 대환해주는 '신협 815 해방대출', 소상공인 홍보와 대출을 돕는 '소상공인 어부바 플랜', 지역 전통 사업 지원 등이 있다. 바이오인증을 도입하고,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와 업무제휴를 하는 등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한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뉴노멀 시대에 맞는 체질 개선으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동시에 평생 어부바 가치를 담은 소외계층 지원으로 나눔과 상생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