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金계란·金대파' 미친 농산물값..."6월까지만 견디면"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4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3% 상승하며 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중 파 물가는 생육부진으로 270.0% 올랐고, 사과 51.5%, 달걀 36.9%, 고춧가루 35.3%, 쌀 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사진은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손님이 파와 달걀을 구입하고 있다. 2021.05.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3% 상승하며 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중 파 물가는 생육부진으로 270.0% 올랐고, 사과 51.5%, 달걀 36.9%, 고춧가루 35.3%, 쌀 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사진은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손님이 파와 달걀을 구입하고 있다. 2021.05.04. yesphoto@newsis.com
대파, 계란, 사과 등 주요 농축수산물의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농산물 가격이 물가 전반을 끌어올리는 '애그플레이션'(agflation)이 현실화됐다. 작황 부진과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 등이 겹친 탓이다. 정부는 최근 들어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며 6월쯤부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했다.


'金값'된 계란·파...양극화 심화 문제까지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3% 상승하며 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중 파 물가는 생육부진으로 270.0% 올랐고, 사과 51.5%, 달걀 36.9%, 고춧가루 35.3%, 쌀 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사진은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손님이 달걀을 구입하고 있다. 2021.05.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3% 상승하며 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중 파 물가는 생육부진으로 270.0% 올랐고, 사과 51.5%, 달걀 36.9%, 고춧가루 35.3%, 쌀 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사진은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손님이 달걀을 구입하고 있다. 2021.05.04. yesphoto@newsis.com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5월 4일 기준 계란(특란) 한 판(30개)의 평균 소매가격은 7288원에 달했다.

현재 계란 한 판의 가격은 1개월 전 7577원보다 300원 가까이 떨어진 것이지만, 1년 전 가격인 5418원, 평년 가격인 5363원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AI 여파로 산란계가 크게 줄었는데, 아직까지 평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금(金)파'로 불리는 대파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4일 현재 대파 1kg 가격은 5357원인데 이는 1년 전 가격인 2219원의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대파는 올해 초 한파·강설 피해로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뛴 후 지속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장마·태풍 등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사과, 배 등의 가격도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일례로 4일 현재 사과(후지 품종) 10개의 가격은 3만4217원인데, 이는 1년 전 가격인 2만697원보다 약 1.6배 높은 수준이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서 '애그플레이션'이 현실화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애그플레이션은 농업(agriculture)과 물가 상승, 즉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다. 달갈값 급등을 뜻하는 '에그플레이션'(egg+inflation)과는 구분된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2.3% 상승해 3년 8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는데, 농축수산물 가격이 13.1% 급등해 전체 물가를 1.04%포인트 끌어올렸다. 앞서 3월에는 소비자물가가 1.5% 올랐는데, 이때 농축수산물 가격은 13.7% 상승해 전체 물가를 1.08%포인트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애그플레이션은 양극화 문제를 심화시킨다는 점에서 경계해야 할 현상이다. 이른바 '밥상물가'가 오르면 식료품 소비 지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저소득층의 부담이 더 커지기 때문이다. 애그플레이션이 심화되면 저소득층의 엥겔계수(가계의 전체 지출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율)도 높아지게 된다.


정부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 찾을 것"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3% 상승하며 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중 파 물가는 생육부진으로 270.0% 올랐고, 사과 51.5%, 달걀 36.9%, 고춧가루 35.3%, 쌀 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사진은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파가 진열돼 있다. 2021.05.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통계청이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3% 상승하며 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중 파 물가는 생육부진으로 270.0% 올랐고, 사과 51.5%, 달걀 36.9%, 고춧가루 35.3%, 쌀 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사진은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파가 진열돼 있다. 2021.05.04. yesphoto@newsis.com
정부는 농축수산물 가격 강세가 최근 완화됐으며, 점차 안정을 찾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수확기가 도래(봄배추 5~7월, 사과·배 8~10월, 쌀 10~11월)하면서 주요 작물 가격이 떨어지고, 산란계 수가 6월에는 평년 수준을 회복하면서 계란 가격도 안정을 찾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발표한 '주요 농축산물 수급동향 및 대책'에서 대파 가격이 봄 대파 조기 출하와 출하지 확대로 4월 중순 이후 뚜렷한 가격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6월에는 평균 수준까지 가격이 안정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농식품부는 "소비자 체감 물가 부담이 컸던 대파·양파 등 월동 작형이 봄 작형으로 전환되면서 농축산물 소비자물가도 전월대비 기준으로 두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봄대파, 조생 양파, 봄배추 등의 봄작형 출하량이 시세를 주도하는 5월부터 그간의 공급 부족 문제가 완화되면서 농축산물 물가 안정세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서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5월 중 계란 추가수입 등을 추진하겠다"며 "조생종 출하 등으로 가격이 안정화되고 있는 대파·양파의 경우 조기출하 독려 등을 통해 가격 조기안정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