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티키타카' 허재 "예능 너무 좋아, 감독 제안은 거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2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티키타카' 허재가 농구팀 감독직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9일 밤 방송된 SBS '티키타카'(티키타CAR)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두 아들 허웅, 허훈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허재가 감독 제의를 거절했다고 말했다. 허재는 맞다면서 "(예능을) 하다 보니까 동생들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누고 너무 좋더라"며 "지금 예능이 좋고 즐겁게 웃기도 하고 젊어지는 것 같아서 슬쩍 (거절했다)"이라고 했다.

허웅은 "농구인들은 아버지가 농구에 들어오는 걸 원하는데, 아들로서 보면 감독을 할 때보다 지금이 훨씬 더 젊어보인다"라며 "아버지의 건강을 위해서 연예계에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허훈도 "아버지가 감독으로 오면 구설밖에 안 나온다. 마음 편하게 예능하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잔여백신, 왜 안보이나 했더니…"매크로 돌려 예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