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트코인 또 '머스크 악재'…테슬라 추가 매각 시사에 8% 급락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06: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비트코인/사진=머니투데이db
비트코인/사진=머니투데이db
일론 머스크가 자신이 CEO(최고경영자)로 있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보유 비트코인을 추가로 매각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

1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한 트위터 사용자가 "테슬라가 나머지 비트코인 보유자산도 버린다는 사실을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깨닫게 되면 다음 분기에 스스로를 책망하게 될 것"이라고 쓴 트윗에 머스크는 "그럴 것"(Indeed)이라고 답했다. 비트코인을 팔았거나 앞으로 팔 수 있다는 추측에 대해 부인하지 않은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머스크의 트윗 직후 4만5100달러 부근까지 떨어졌고, 오후 5시(동부시간) 기준 8%넘게 떨어진 4만4000달러대에 거래되고 있다.

머스크는 전날인 12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비트코인이 화석 연료 사용을 늘린다는 환경 문제를 이유로 들면서 테슬라 차량 구매 지불 수단으로 더 이상 비트코인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