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 지난해 6억8000만원 벌어 1억8000만원 세금 납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1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주말을 보내기 위해 워싱턴 백악관 인근 일립스 공원서 전용 헬기를 타러 가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1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주말을 보내기 위해 워싱턴 백악관 인근 일립스 공원서 전용 헬기를 타러 가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가 지난해 60만 달러(6억8805만원)가 넘는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17일(현지시간) 백악관이 공개한 바이든 대통령 내외의 세금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들은 대선 기간인 지난해 60만 7336달러를 벌어들였다. 이는 전년도 수입은 98만5223억 달러(11억1615만원)보다 줄어든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지난해 연방소득세로 수입의 25.9%인 15만7414 달러(1억7821만원)를 냈다. 미 국세청 자료에 의하면 연방 소득세율 평균인 14%보다 높다.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공시자료를 통해 120만~288만 달러 사이의 현금과 투자자산을 보유하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세금 신고 공개를 거부했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6년과 2017년 연방소득세 750만 달러(84억9750만원) 냈고, 지난 15년 중 10년 간 세금을 내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관련 연설을 한 뒤 의회 히스패닉 코커스 회원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관련 연설을 한 뒤 의회 히스패닉 코커스 회원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남편인 더글라스 엠호프는 169만5255 달러(19억2106만원)의 수입을 신고했다. 대부분은 엠호프의 로펌 근무에서 나왔다. 이들은 연방소득세로 수입의 36.7%인 62만1893달러(7억472만원)를 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