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솔그룹 계열사 엇갈린 성적표..."제지 부진에 케미칼 선방"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솔그룹 계열사 엇갈린 성적표..."제지 부진에 케미칼 선방"
올해 1분기 한솔그룹 계열사들의 실적 희비가 엇갈렸다. 주력 계열사인 한솔제지와 한솔테크닉스는 코로나19(COVID-19) 직격탄을 맞았다. 반면, 한솔케미칼은 호실적을 기록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솔그룹 주요 기업 중 가장 큰 타격을 입은건 한솔제지 (15,750원 상승150 -0.9%)한솔테크닉스 (8,820원 상승60 0.7%)다. 지난해까지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지만, 코로나 장기화의 영향을 빗겨가진 못했다.

한솔제지는 올해 1분기 매출액이 4245억125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0.9%) 떨어졌다. 영업이익은 158억8350만원으로 같은 기간 61.1%나 급락했다. 흔히 사용하는 A4종이 등 인쇄용지를 주력(68%)하는 한솔제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줄어든 소비량과 원자재 가격, 해운운임 상승 등 이중고를 겪으면서 고전했다.

TV·스마트폰 등 전자소재를 공급하는 한솔테크닉스는 올해 1분기 매출액이 3061억715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8.8% 늘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22억5910만원으로 같은 기간 79.2%나 떨어졌다. 한솔테크닉스 관계자는 "주요 사업인 IT전자 부품 분야 주요 자재의 가격 상승으로 인해 수익성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고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셋째아들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올해 3월 정기주총을 통해 한솔제지와 한솔테크닉스의 사내이사를 맡아 책임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두 기업이 올해 하반기 실적반전에 성공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 한솔제지가 코로나19 영향이 줄어들면서 반전에 성공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어서다. 치킨과 피자 등의 포장지로 쓰이는 백판지 등 산업용지 수요가 늘어나고 있고,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단가상승도 예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실적 저점을 통과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장남 조동혁 회장이 이끄는 화학·전자소재 업체인 한솔케미칼은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한솔케미칼은 올해 1분기 매출액 1770억3880만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20.8%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522억4090만원으로 같은 기간 48.5%나 뛰었다. 증권시장의 전망(컨센서스)보다 소폭 높은 수준으로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기준 사상최대 수준이다.

반도체와 2차전지 등 전방산업과 고객사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한솔케미칼은 낙수효과를 톡톡히 봤다. 한솔케미칼 전체 매출액의 95%가량이 화학·전자소재에서 발생한다. 위생용 장갑의 원료(NB라텍스)와 삼성전자 (80,600원 상승300 -0.4%)의 QLED TV에 쓰는 QD(퀀텀닷)소재도 공급한다. 한솔케미칼 관계자는 "반도체 생산량 증가로 과산화수소 등과 삼성전자 QLED TV 판매 호조로 QD도 늘고있다"고 말했다.

한솔케미칼은 올해 전망도 긍정적이다. 증권업계에선 올해 매출액이 7420억~7640억으로 사상최대 실적을 갱신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내놓고 있다.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사업다변화를 통해 중장기적인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