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대, 기업정보 유출·악성코드 유입 방지 보안기술 개발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5 10: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민대, 기업정보 유출·악성코드 유입 방지 보안기술 개발
국민대학교는 최근 소프트웨어학부 윤명근(사진) 교수 연구팀(석사과정 허준녕, 김영재, 손현기, 전하훈)이 인터넷을 통한 기업 정보유출과 악성코드 유입 탐지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사이버보안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기술은 극소수의 네트워크 패킷만을 분석해 인터넷을 통한 정보유출과 악성코드 유입을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다. 공격 탐지 정확도가 매우 높은 실용적 기술이다.

특히 기존 기술은 모든 네트워크 패킷을 메모리에 모아 처리해 컴퓨터 자원의 낭비가 심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각각의 패킷을 독립적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적은 양의 컴퓨터 자원으로도 정확한 탐지가 가능하다.

이 연구 결과는 'Finding Critical Files from a Packet'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컴퓨터 분야 최우수 플래그십 학술대회인 IEEE Infocom에 채택돼 지난 13일 발표되기도 했다. 컴퓨터 분야에 있어 연구재단은 엄격하게 선별된 학술대회에 대해서 가장 높은 Impact Factor의 SCI 저널과 동일한 성과로 인정한다.

한편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의 머신러닝 일반화와 딥러닝 임베딩을 활용한 보안데이터 분석 연구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보안 빅데이터 자동 분석을 위한 실시간 유사도 측정 원천 기술 연구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