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심상찮은 '제2의 나라' 흥행돌풍...지브리 슈퍼IP 전략 통했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2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싸IT] Insight + Insider

심상찮은 '제2의 나라' 흥행돌풍...지브리 슈퍼IP 전략 통했다
넷마블의 신작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가 한국은 물론 일본,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 이웃집 토토로 등을 보유한 스튜디오 지브리의 슈퍼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전략이 통했다는 평가다.

1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제2의 나라는 지난 8일 대만·홍콩·마카오에 이어 지난 10일 한국과 일본에 동시 출시됐다. 애플 앱스토어 마켓 기준 대만·홍콩·한국 매출 1위를 기록했고, 일본의 경우 매출 3위까지 오른 상태다.

일본 애플 앱스토어는 미국, 중국과 더불어 글로벌 빅 마켓으로 분류돼 출시 첫날 매출 3위는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먼저 출시된 국가에서 성과를 고려하면 일본에서도 추가적인 순위 상승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넷마블로서는 제2의 나라 흥행으로 신규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넷마블은 지난 1분기 5704억원의 매출과 54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 분기 대비 각각 8.6%, 34.3% 감소했다. 대형 신작의 부재가 매출 감소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지브리 스타일에 매료된 게이머들…"마치 영화 보는 기분"


넷마블 신사옥 / 사진=머니투데이DB
넷마블 신사옥 / 사진=머니투데이DB
이 같은 흥행의 배경으로는 스튜디오 지브리라는 슈퍼 IP의 존재감을 꼽는다. 제2의 나라는 일본 게임사 레벨파이브와 지브리가 협업한 판타지 게임 '니노쿠니'를 바탕으로 만든 MMORPG다. 원작의 세계관을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새롭게 구성했다.

지브리의 감성이 그대로 녹아있는 제2의 나라는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메인 캐릭러인 '소드맨' 마저 유명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인 '하울'을 닮아 화제가 됐다. 게임업계에서는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퓨처파이트 등 타사 IP를 가져와 잇따라 흥행시킨 넷마블 특유의 전략이 빛났다는 평가다.

지브리 IP를 활용한 게임은 온라인 게임 커뮤니티 등에서도 화제를 몰고왔다. 누리꾼들은 "지브리 영화를 너무 좋아해서 나도 모르게 게임을 깔았다", "오랜만에 수작이 나왔다, 영상미가 압권", "캐릭터와 그래픽은 정말 예뻐서 감탄이 나온다, "지브리 애니메이션에 들어간 기분이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다만 그래픽 최적화나 과금 유도 등에 대해서는 비판적 의견도 나온다. 실제 플레이 도중 '프레임 드랍'으로 불편을 겪는다는 글이 커뮤니티 등에 올라오는 상황이다.



'슈퍼 IP' 만들기는 생존 필수 전략…쿠키런도 IP 육성에만 수년


심상찮은 '제2의 나라' 흥행돌풍...지브리 슈퍼IP 전략 통했다
이처럼 슈퍼 IP를 활용한 전략은 게임업계 뿐만 아니라 IT(정보기술), 콘텐츠 업계로 확산하고 있다. 넥슨은 최근 자사의 대표 온라인 액션게임 '던전 앤 파이터' 캐릭터를 활용한 TV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중국 등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쿠키런: 킹덤'으로 대박을 터뜨린 데브시스터즈 (85,700원 상승1000 1.2%)도 자체 IP 육성에 많은 공을 들였다. 영국의 전래동화인 '진저브레드맨'을 모티브로 2013년 처음 내놓은 쿠키런을 '슈퍼마리오' 같은 슈퍼 IP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쿠키런:킹덤의 흥행으로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매출 2744억원, 영업이익 102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웹툰 업계도 슈퍼 IP의 가능성을 일찌감치 감지해 적극 육성 중이다. 웹툰 흥행은 드라마, 영화로 이어지는 성공 공식은 이미 정립된 상태다. 네이버웹툰 원작 스위트홈은 최근 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등 8개국에서 넷플릭스 시청률 1위에 오르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슈퍼 IP는 기존 팬덤의 충성도를 이용해 빠르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는다. 한 IT 업계 관계자는 "콘텐츠 분야에서 IP 전략은 안정적으로 수익을 가져올 수 있어 필수적 요소가 됐다"며 "각 기업에서는 글로벌 IP 영향력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상찮은 '제2의 나라' 흥행돌풍...지브리 슈퍼IP 전략 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