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 ENM, 연이은 스포츠독점중계...'티빙' 독자생존 본격화하나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J ENM, 연이은 스포츠독점중계...'티빙' 독자생존 본격화하나
LG유플러스의 모바일TV(OTT)에 대한 실시간 채널 방송 송출을 중단한 CJ ENM이 연이어 스포츠 독점 중계를 시작한다. 스포츠 독점 중계가 초기 채널 가업자 확대 수단으로 쓰이는 점을 고려하면 CJ ENM의 독자생존이 본격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미디어·콘텐츠업계에 따르면 CJ ENM은 지난 12일(한국시간)부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을 비롯해 방송채널 tvN, XtvN에서 '2020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UEFA EURO 2020)의 생중계를 시작했다.



유로 2020,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등 굵직한 중계 독점


유로 2020은 올해로 60주년을 맞는 유럽 축구 국가 대항전으로 코로나19(COVID-19)로 늦춰진 지난해 일정이 이번에 소화된다. 수준높은 유럽 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인만큼 축구팬 사이에선 월드컵에 버금가는 대회로 인정받고 있다.

전체 51개 경기 중 티빙은 17개의 조별리그, 3개 토너먼트 등 모두 20경기를 독점 중계한다. 다시보기와 하이라이트 등도 티빙을 통해 볼 수 있다. 중계를 위해 배성재 전 SBS스포츠 캐스터와 축구선수 출신인 이동국과 백지훈을 전속 해설위원으로 영입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도 CJ ENM이 tvN을 통해 독점 중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13일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최종전에서 레바논을 2대1로 제압하고 최종예선에 합류해 시청률을 보장받은 상태다. 오는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12개 팀이 참가해 상위 5개 팀이 카타르 월드컵에 아시아를 대표해 출전한다. 조 추첨일은 7월1일이다.

앞서 CJ ENM은 테니스 4대 그랜드 슬램 중 하나인 '롤랑 가로스'(Roland Garros, 프랑스 오픈)를 중계한 바 있다.



넷플릭스 성장 감소세...4000억 투입 OTT 승부수


강호성 CJ ENM 대표가 31일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에서 진행된 '비전스트림'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CJ ENM
강호성 CJ ENM 대표가 31일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에서 진행된 '비전스트림'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CJ ENM
그동안 강력한 팬층을 기반으로 하는 스포츠 중계권은 미디어·콘텐츠 기업에게 한단계 도약하기 위한 매력적인 수단으로 평가받는다. 일례로 2011년 개국한 JTBC는 2012년부터 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중계를 시작으로 2013년 세계 야구 국가대항전인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등으로 시청자 확대 전략을 꾀했다.

5년간 5조원을 투자하겠다는 CJ ENM은 티빙에만 3년간 4000억원 투입을 결정한 상태다. 올해 투입되는 비용만 1000억원이다. 성과에 따라 투자금을 더 늘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목표는 유료가입자 확보다. 국내의 경우 내후년까지 800만명을 확보하고, 해외의 경우 내년부터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출범한 티빙은 최근 신규 다운로드 수와 순방문자, 누적 유료가입자가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2030 중심에서 전 연령층으로 고객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CJ ENM이 티빙에 힘을 싣는 배경엔 그동안 OTT 시장에서 독보적이었던 넷플릭스의 하락세가 나타는 것도 영향이 있다. 넷플릭스의 월간활성화이용자는 지난 1월 900만명에 이르렀지만 4월 800만명 초반대로 감소했다. 그 사이 티빙을 비롯해 '웨이브'와 '쿠팡플레이', '왓차' 등 국내 OTT가 선전하고 있다.

다만 CJ ENM 측은 티빙을 비롯한 콘텐츠 확대가 LG유플러스와의 갈등으로 드러난 '콘덴츠 제값받기'와는 무관하다는 설명이다. CJ ENM 관계자는 "스포츠 독점 중계는 오리지날 콘텐츠의 여러 장르중 하나일 뿐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티빙 팬덤을 만들겠다는 '비전스트림'의 연장선상"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홍남기 "10년간 공급 충분…집값, 더 크게 떨어질수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