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슴에 집착하는 6세 금쪽이…오은영 '20㎝ 내 대화법' 처방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590
  • 2021.06.24 13: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슴에 집착하는 6세 금쪽이…오은영 '20㎝ 내 대화법' 처방
가슴에 집착하는 6살 금쪽이와 그의 가족에게 오은영이 '20㎝ 내 대화법'을 제안한다.

오는 25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위기의 부부와 가슴 아픈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선공개된 영상에서 금쪽이는 언니와 함께 TV를 시청하던 중 자연스레 자신의 상의 안 쪽으로 손을 넣었다. 이어 왼쪽 가슴을 만지기 시작하더니 긁거나 쥐어뜯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금쪽이는 아빠에게 안겨 아빠의 가슴도 만졌고 이를 지켜본 출연자들은 금쪽이의 행동에 의문을 품었다.

금쪽이 엄마는 "가슴에 소독약도 발라보고 반창고도 붙여봤지만 소용없었다"며 "3년 넘게 가슴 집착을 멈추지 않는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후 방으로 들어온 금쪽이는 언니에게 "나 속상한 일 있었어. 엄마 없어서"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에 언니도 "엄마 집 나갔을 때 되게 무섭고 못 만날 것 같아 슬펐다"며 "(엄마가) 다신 안 온다고 하니까 '더 잘 해줄 걸'이란 생각이 들면서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금쪽이는 "난 엄마, 아빠 둘이 사이가 좋았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본 금쪽이의 부모는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육아 박사 오은영은 부부 간의 다툼이 아이들의 문제 행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금쪽이 가족에게 '20㎝' 내 대화를 할 것을 제안하며 서로 눈을 맞추고 웃어주고, 안아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20㎝는 엄마가 아이에게 젖을 먹일 때의 거리"라며 "20㎝가 사랑과 보호 등 긍정적인 행위가 일어나는 가족 간 최적의 거리"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