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영길 與대선 경선 참여 제안 박용만-김동연 별도 회동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01 2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오른쪽)/사진제공=박용만 전 회장 페이스북 캡처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오른쪽)/사진제공=박용만 전 회장 페이스북 캡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직접 여당의 대통령선거 경선 참여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현 두산인프라코어 회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일 별도의 만남을 가졌다.

박 전 회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의회장과 부총리로 같이 일을 했으니 그 당시에도 만나면 경제 이슈를 갖고 이야기를 늘 나눈 사이"라며 김 전 부총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오랜만에 만나 내 책 이야기도 하고 지난 이야기도 했지만 역시 경제 걱정 나라 걱정 이야기로 저녁을 보냈다"며 "서로 아마추어는 아니니 한 마디 하면 척척 알아 듣고 주고 받으니 이야기가 잘 이어진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편으론 앞날 걱정을 나누니 심각하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는 같이 일하던 지난 시절 추억을 나누니 웃음이 이어지기도 했다"며 "이렇게 웃음과 걱정을 같이 나눌 수 있는 사이는 언제 만나도 훈훈하다"고 덧붙였다.

박 전 회장과 김 전 회장은 최근 송 대표가 대선 경선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에 와서 경선에 참여해주면 좋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김 전 부총리는 국민의힘으로는 안 갈 것이라고 직접 여러번 이야기 했잖냐"며 "그 이야기는 우리 당에 와서 경선에 참여해주면 좋겠다는 뜻으로 직접 확인하지 않았지만 그런 말씀"이라고 전했다. 또 "김 전 부총리 같은 분이 와서 (우리당에) 뛰어주면 좋겠다는 의미"라며 "다른 건 아니고 그런 역할을 해주실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회장에 대해서도 고 수석대변인은 "직접확인을 안했다"면서도 "굳이 당 대표한테 왜그랬냐 여쭤볼것도 없이 그런 취지일것이다 판단을 한다"고 설명했다. 박 전 회장은 대한상의에 있을 때 정치권에 재계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면서 국무총리 등 하마평에 오르내리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