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티맵 대신 네이버 내비 켰더니…데이터 소모량 '4배'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45
  • 2021.07.18 1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데이터 사용량 측정 결과 네이버가 티맵의 최대 4.1배에 달하는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무소속 의원실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가 의뢰한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KAIT)의 '내비게이션 앱 무선데이터 소모량 측정'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해당 조사는 티맵, 카카오내비, 네이버지도 등 3종을 대상으로 지난 4월20일부터 6월말까지 약 2개월간 진행됐다.

수도권(서울 서초대로~수원시 권선구, 약 24Km)과 지방(천안 아산역~아산시 인주면, 약 24Km) 구간으로 나눠, 초행길에서 3차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다운 받는 방식'과 '미리 지도를 다운 받아 저장한 경우'로 측정됐다.

지도를 다운 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수도권에서 운행했을 경우 데이터 사용량은 네이버지도가 15.9MB 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카오내비가 9.1MB, 티맵이 6.2MB 순으로 나타났다. 동일한 조건에서 네이버지도는 티맵에 비해 데이터 소모량이 약 2.5배 많았다.

지도를 미리 다운 받은 이후에도 네이버지도의 데이터량이 15.2MB로 가장 많았다. 티맵이 3.7MB, 카카오내비 5.5MB로 측정됐다. 티맵에 비해 네이버지도의 데이터 사용량은 4.1배 많았다.

지방에서의 데이터 사용량도 실시간과 지도를 저장한 경우의 데이터 사용 패턴이 수도권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데이터 사용량은 지도를 다운받아 사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었다.

지도를 저장하지 않고 수도권에서 실시간으로 운행할 경우, 평균 10.4MB가 쓰였다. 지도를 저장한 후 사용할 경우에 평균 8.1MB가 소요돼 데이터 사용량이 28.4%로 절약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이번 조사는 방통위가 국민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꼭 필요한 사업으로 보인다"며 "국민의 알권리와 가계 통신비 절약 차원에서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다른 서비스의 무선 데이터 사용량 조사까지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