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인공지능 프로젝트, 캐나다서 30억원 지원받는 이유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전자가 개발한 실내외 배송로봇.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개발한 실내외 배송로봇.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156,500원 상승1000 -0.6%)는 캐나다 토론토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물을 더욱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프로젝트가 캐나다 온타리오주에서 선정한 우수과제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온타리오주는 LG전자 컨소시엄에 앞으로 5년 동안 약 30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한다. 온타리오주는 이 프로젝트에서 개발하는 인공지능 기술이 지역 주민들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데 실질적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우수과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컨소시엄은 자율주행의 핵심 부품인 카메라를 비롯해 레이더, 라이더 같은 센서가 악천후 조건에서 얻은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특히 도로 표지판, 차선, 보행자 등이 폭설, 폭우, 안개 등으로 가려지거나 흐릿하게 보일 경우 센서가 더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과 이를 탑재한 자율주행 시스템을 연구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 기술을 자율주행 배송로봇 등에 활용하면 제품 성능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LG전자는 최근 실내와 실외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차세대 통합배송로봇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올해 인공지능 연구의 메카로 주목을 받는 캐나다의 여러 대학과 협약을 맺고 인공지능 공동개발에 나섰다. 몬트리올대와 인공지능 추론을, 워털루대와는 양자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연구 중이다.

2018년 토론토대와 공동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면서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도 신설했다. 토론토대와 LG전자 직원을 '인공지능 전문가'로 육성하는 사내 인증프로그램은 올해부터 워털루대와도 함께하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사장)는 "제품과 서비스에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지금까지 고객들이 경험해 보지 못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