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강 순찰 나서는 'AI 로봇'…거리두기 위반도 딱 잡는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1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실외 자율주행 순찰로봇. /사진제공=서울시
실외 자율주행 순찰로봇.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자율주행에 기반한 인공지능(AI) 로봇을 한강공원, 청계천로 등 공공장소에 도입하는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비명 등 음향을 인지하고 열을 감지하는 기술을 접목해 범죄·사고를 빠르게 포착,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시민체감 사물인터넷 시범 사업 추진계획'을 세우고 다음달까지 서비스 대상지를 선정한다. 올해 말까지 사업에 참여할 업체를 선정하는 등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내년 초에는 로봇을 현장에 투입하겠다는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자율주행 AI 로봇은 야외 공공장소를 순찰하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관계기관에 전파하는 역할을 한다. 한강공원, 청계천로, 푸른수목원, 어린이대공원, 과천대공원 등이 대상지로 검토되고 있다.

로봇은 비명·사이렌 등 음향을 분석해 상황을 파악하고, 열 인지 기술로 화재 사고 등을 인식할 수 있다. 나아가 주변 보행자를 검출해 범죄·사고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반하는 등의 상황 파악도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동차가 충돌하거나 벽이 깨지거나 사람이 비명을 지르는 등 사고가 일어날 경우 로봇이 음향을 인지해 그곳을 비추고 상황실에 전송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 추진에는 야외 공공장소에서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반영됐다. 지난 4월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 사건을 계기로 범죄·사고 예방에 대한 요구가 커졌고 시민들의 안전 체감도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대두됐다.

코로나19(COVID-19) 방역 상황에 맞춰 선별진료소, 코로나 예방접종센터 등에도 해당 로봇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로봇이 현장에서 소독약 분사, 자외선(UVA·UVC) 살균, 온도체크,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등을 수행한다. 향후 마스크 착용 여부, 사회적 거리 검출 등의 기능도 탑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AI 로봇을 순찰과 방역에 처음으로 적용한다. 사물인터넷은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을 일컫는다.

보육현장에는 이미 로봇을 도입하는 시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영유아들의 언어·정서발달을 도와줄 AI 로봇 '알파미니'를 어린이집에 무상 대여해주는 사업을 8월부터 시작한다. 보육현장에 AI 도입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 사업을 위해 적어도 로봇 2대는 확보해 대상지마다 돌아가며 적용해볼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장에 기술을 적용해보고자 하는 업체가 더 나타날 경우 운용하는 로봇 대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며 "약 1년동안 계절별로 현장에서 유용성과 도입가능성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