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롯데·삼성·현대重 참전, 탄소금맥 15% '포집시장' 열린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SK 액화수소 공장부지를 방문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 총리, 최태원 SK 회장. /사진=인천=이기범 기자 leekb@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SK 액화수소 공장부지를 방문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 총리, 최태원 SK 회장. /사진=인천=이기범 기자 leekb@
SK·롯데·삼성·현대중공업이 동시 참전했다. 글로벌 수소시장과 함께 열리는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 Storage) 시장서 K수소 선도기업들이 각축전을 벌인다. 글로벌 탄소중립 시장 주도권 싸움의 다른 이름이다.

IEA(국제에너지기구)가 '탄소중립 시장의 15%를 책임져 달라'고 밝힌 기술이 바로 CCUS다. CCUS 없이 탄소중립(공정에서 배출하는 탄소량 만큼 탄소량을 감축하는 시점)도 넷제로(공정에서 탄소 배출이 아예 제로인 시점)도 어렵다는 의미다.



그린수소로의 여정, 탄소포집기술이 관건


에너지를 만드는 과정에선 필연적으로 탄소가 나온다. 석탄이나 석유를 태워 전기를 만드는 과정이 대표적이다. 탄소중립 에너지의 대표주자 격인 수소도 아직 같다.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물을 전기분해 해 만드는 수소(그린수소)는 탄소배출량이 제로지만 값이 비싸다. 갈탄 수소(브라운수소)나 LNG(액화천연가스) 수소(블루수소)의 핵심은 공정서 나오는 탄소를 어떻게 모아서 처리하느냐다.

CCUS기술이 핵심이다. '브라운수소→블루수소→그린수소'로 이어지는 수소경제 구축의 성패를 좌우하는게 바로 CCUS 기술이다.

IEA는 최근 "CCUS 기술 개발 없이 넷제로에 도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지속가능 개발 시나리오'(SDS) 하에서 2070년 글로벌 탄소중립에 이르는 과정에서 CCUS 기술 기여도를 총 감축량의 15% 수준인 연간 100억톤으로 제시했다.

IEA의 분석은 다르게 말하면 글로벌 탄소중립 시장에서 CCUS 비중이 15%에 달할 수 있다는 의미다. 글로벌 탄소중립 시장은 전세계 시장 규모를 짐작하기 어려울 정도로 큰 시장이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향후 10년간 투자하기로 한 금액만 우리 돈 1800조원에 달한다. 유럽 등 탄소중립 선진국 시장을 합하면 가늠조차 어렵다.

CCUS 시장 역시 어디까지 커질지 아무도 한계를 말할 수 없다. 글로벌 수소 선진국들이 일제히 이 시장에 뛰어든 것은 이 때문이다.



K수소 선진기업들, CCUS에 주목


SK·롯데·삼성·현대重 참전, 탄소금맥 15% '포집시장' 열린다
해외서 먼저 주목하고 있다. 탄소를 석유나 가스전에 주입해 석유와 가스 회수율을 높이는 기술(EOR)이 대표적이다. 한국 향 수소수출을 비중있게 검토 중인 호주도 역시 폐 가스전에 탄소를 포집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역사도 길다. 1996년 노르웨이에서 처음 상용화됐고, 현재 실제 운영 중인 지중저장 프로젝트가 6개에 이른다.

이를 포함해 글로벌 CCUS 프로젝트만 37개에 달한다. 모두 완성되면 연간 약 7500만톤의 탄소를 추가로 제거할 수 있는 규모다. 지역별로는 북미와 유럽이 가장 많다. 북미 18개, 유럽 11개다. 중동과 브라질, 중국 등도 적극 검토 중이다.

국내선 SK그룹이 가장 앞서간다. SK E&S를 통해 2023년 세계 최대 수준인 연산 3만톤 부생 액화수소를 생산한다. 한 발 더 나가 2025년부터는 해외서 LNG를 도입, 연 25만톤 블루수소를 생산한다. 여기부턴 CCUS가 핵심이다. CCUS를 통해 글로벌 1위 친환경 수소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 연 60만톤 규모 청정수소를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한 탄소포집 설비를 여수 1공장에 설치, 실증 연구를 진행 중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미국 베이커휴즈사(社)와 손잡고 역시 포집기술을 개발 중이다. 사우디서 암모니아를 포함한 수소연료를 실어오기로 한 현대중공업그룹도 마찬가지다.

에너지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 오일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활용되던 CO2 저장기술이 이제는 탄소중립시대를 준비하는데 쓰이는 셈"이라며 "CCUS는 향후 청정수소 생산 플랫폼으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